편집 : 2019.08.22(목) 20:49
English 日文 中文
대우조선해양, 태국해군 최신예 호위함 진수
태국해군, 노후 함정 현대화 사업 추진 후속함 수주 기대
  • 입력날짜 : 2017. 01.23. 10:28
대우조선해양이 건조중인 태국해군의 3650톤급 최신예 호위함 모습.
대우조선해양이 해외 수출 호위함을 성공적으로 건조하며 방산분야 최강자임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정성립)은 지난 2013년 태국해군으로부터 수주한 3650톤급 최신예 호위함(프리깃ㆍFrigate)의 진수식이 경남 거제 옥포조선소에서 23일 오후 열린다.

이날 진수식에는 나 아리니치(Na Areenich) 태국해군참모총장과 랑사릿 사타야누꾼(Rungsarit Sattayanukul) 호위함 운영위원장, 싸란 짜른수완 (Saran Charoensuwan) 주한 태국대사, 방위사업청 오원진 방산진흥국장, 한국해군 박영식 준장, 대우조선해양 정성립 사장 등 양측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해 이 함정의 성공적인 진수를 축하한다.

이 호위함은 대우조선해양이 자체 기술로 개발한 ‘DSME-DW 3000F‘급 모델로 계약금액만 5,000억원이 넘는 최첨단 전투함이다. 특히 길이 122.5m, 폭 14.4m, 최고속력 30노트(약 56km/h)로 운항할 수 있으며, 신형 레이더와 소나 등의 전투체계와 수직 발사관, 함대지 미사일 등 최신 무기체계를 장착해 대공ㆍ대함ㆍ대잠 작전에 탁월한 수행능력을 갖췄다.

나 아리니치 태국해군참모총장은 “태국 해군의 요구사항이 정확하게 반영된 최신예 맞춤형 호위함으로 기존 호위함들과 연동해 원활한 작전 수행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그동안 대우조선해양이 쌓아온 독보적인 함정 건조 기술력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마무리작업도 완료해 최고 수준의 함정을 건조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호위함은 태국 역사상 최대 금액의 국방 계약으로 대우조선해양은 국내 주요 방산업체 기자재를 적용해 중소기업과의 동반성장을 도모했으며, 그 동안 한국해군 함정을 건조하며 습득한 우수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국산 함정 기술의 수출 활성화도 기대된다.

대우조선해양 정성립 사장은 “태국은 6.25 한국전쟁 당시 한국군을 도운 최대의 우방국으로 태국해군의 전력증강에 기여할 수 있도록 납기일 준수와 최고 수준의 함정 건조로 보은하겠다.”며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군함이 전세계 대양을 누비며 활약할 수 있도록 글로벌 방산 기술력 선도와 함께 국가위상도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태국은 동남아에서 가장 강력한 군사대국이다. 최근 주변국들의 해군력 증강에 따른 영유권 분쟁에 대비하고 해양자원 보호를 위해 노후 함정의 현대화 사업을 추진 중으로 대양해군을 향한 전력증강을 꾸준히 진행해오고 있다.

특히 대우조선해양은 이번 호위함 건조 외에도 지난해 태국해군과‘조선ㆍ해양 산업 현대화’및‘해군 함정 공동건조’등에 대한 협력과 공동연구에 관한 양해각서를 체결하는 등 향후 태국해군이 발주할 것으로 예상되는 함정 분야에서 유리한 고지를 선점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의 태국 호위함 수주는 당시 대한민국 방위사업청, 해군, 국방부와 국방기술품질원, 국방정보본부 등 국내 관계기관들의 전폭적인 지원에 따른 결과물로 평가받고 있다.

이날 진수식을 마친 호위함은 마무리 공사와 운항테스트 등 전력화 시험을 거친 뒤 내년 태국해군 측에 인도돼 실전 배치될 예정이다.

호위함


태국 해군 호위함 수주 배경 및 기대효과

수주 당시 대한민국 국방부, 해군, 방위사업청과 방산물자교역센터(KODITS), 국방기술품질원, 국방정보본부 등 국내 관계기관들의 적극적인 도움이 뒷받침 됐다. 정부와 대우조선해양의 공조가 빛을 발한 결과물로 평가받는 이유다.

전재만 前 태국 한국대사는 수주 과정에서 현지 무관들과 함께 당시 태국 해군참모총장을 예방하는 등 태국 현지에서도 다양한 지원으로 대우조선해양을 적극 추천했다.

대우조선해양은 그동안 한국해군함정을 건조하는 과정 중 중소기업과 동반 성장을 위해 각종 기자재 공동개발 및 전력화에 기여했다.

이번 태국호위함에 국내 주요 방산 기자재를 그대로 적용함으로써 우수한 기술력을 인정받아 향후 방산분야에서 국내 기자재 수출 증대 효과도 기대되고 있다.

6.25 한국전쟁 당시 태국은 한국을 돕기 위해 참전국 가운데 다섯 번째로 육ㆍ해ㆍ공군을 파견했다. 현재 한국의 성공적인 성장에 보탬이 된 양국간의 인연이 있다. 이번 호위함을 최고 수준의 함정으로 건조함과 동시에 태국 해군 승조원 교육 및 기술이전 등을 지원하며 국가간 우호적 관계 형성에도 기여하고 있다.

※ 대우조선해양 방산부문 해외수출 실적 (총 14척 수주)

▷ 1998년 3월 : 방글라데시 프리깃함(호위함) 1척 수주
▷ 2003년, 2009년 : 인도네시아 잠수함 창정비 및 성능개량 프로젝트 2척 수행
▷ 2010년 12월 : 말레이시아 훈련함(Training vessel) 2척 수주
▷ 2011년 12월 : 인도네시아 1400톤급 잠수함 3척 수주
▷ 2012년 3월 : 영국 항공모함 군수지원함(MARS Tanker) 4척 주
▷ 2013년 6월 : 노르웨이 군수지원함 1척 수주
▷ 2013년 8월 : 태국 호위함(프리깃함) 1척 수주



모닝뉴스 기자 webmaster@morningnews.co.kr        모닝뉴스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