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08.22(목) 20:49
English 日文 中文
대우조선해양, 인도네시아 잠수함 진수
잠수함, 수상전투함, 군수지원함 등 함정 분야 수출
  • 입력날짜 : 2016. 10.24. 11:13
24일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거행된 인도네시아 잠수함 진수식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이 국내 최초로 해외수주에 성공한 1400톤급 잠수함을 성공적으로 건조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정성립)은 24일 거제 옥포조선소에서 지난 2011년 인도네시아 국방부로부터 수주한 잠수함 3척 가운데 두 번째 함의 진수식을 가졌다.

이날 진수식에는 위도도 (Widodo) 인도네시아 국방사무차관, 아리 핸드리쿠스 슴비링 (Arie Hendrycus Sembiring) 해군참모차장, 대우조선해양 이성근 조선소장 등 내외빈 6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진수된 잠수함은 수주 당시 국내 방산수출 역사상 최대 규모인 약 11억 달러에 수주한 잠수함 3척 중 두 번째 잠수함이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3월 1번함을 진수한데 이어, 2번함 또한 성공적으로 진수하며 그 기술력을 입증했다. 잠수함 건조는 조선기술의 꽃이라 불릴 정도로 높은 수준의 기술력이 필요하다.

인도네시아 1400톤급 잠수함은 대우조선해양이 1988년부터 건조한 장보고-I급 잠수함을 건조하는 과정에서 축적한 기술과 노하우를 지속 발전시켜 독자 개발한 대한민국 최초의 수출형 모델이다.

전장은 61m이며, 40명의 승조원을 태우고 중간기항 없이 10,000해리(1만8520Km)를 운항할 수 있다.

이는 부산항과 미국 LA항을 왕복할 수 있는 거리로 디젤잠수함의 생명인 뛰어난 잠항능력이 적용돼 있다.

특히 대우조선해양의 잠수함 건조기술력은 전통적인 디젤 잠수함 건조 강국인 독일, 프랑스, 러시아 등을 뛰어 넘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진수식에 참석한 대우조선해양 이성근 조선소장(부사장)은“인도네시아 잠수함은 설계, 구매, 생산 모든 공정을 대우조선해양 독자기술로 수행하고 있으며, 남은 시운전도 성공적으로 마쳐 최고의 성능과 품질로 인도 하겠다.”며 “이를 발판 삼아 다른 국가를 상대로 한 영업도 강화해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잠수함 명가로 거듭 나겠다.”고 말했다.

인도네시아 잠수함 프로젝트는 수주 당시부터 국방부, 외교부, 해군, 방위사업청 등 군·관의 전방위적인 협조가 결실을 맺은 것으로, 특히 계약 초기 수출입은행의 9억 달러에 이르는 자금지원 확약은 계약 성사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현재 대우조선해양은 인도네시아 잠수함 프로젝트의 마지막 잠수함도 건조 작업을 진행 중이며, 3번함의 마무리 작업에는 인도네시아 조선소도 동참할 예정이다.

이 3척의 잠수함은 오는 2017년 3월부터 2018년까지 순차적으로 인도될 예정이며, 인도 후에는 지역 영해 수호와 해상 연합작전 등을 수행하며 30년 이상 운용될 것으로 보인다.


모닝뉴스 기자 news@morningnews.co.kr        모닝뉴스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