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1.20(수) 22:37
English 日文 中文
'예체능' 존박, "고등학교 시절 배구선수였다"
  • 입력날짜 : 2013. 07.10. 17:16
사진출처: KBS
가수 존박이 배구선수 출신임이 밝혀졌다.

지난 9일 밤 KBS 2TV '우리동네 예체능-셔틀콕 편'에 첫 출연한 존박은 고등학교 시절 배구선수 였다고 고백해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다.

이날 존박과 강호동은 셔틀콕 복식 파트너가 돼 서로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복식 파트너를 찾으라는 미션을 받은 강호동은 존박에게 "배드민턴 언제부터 쳤느냐"고 묻자 존박은 "그저께부터 쳤다"고 답해 강호동을 긴장시켰다. 이에 강호동은 "놀리지 말라"며 믿지 않자 존박은 "그래서 오늘이 두 번째다"고 재치 있게 받아쳤다.

존박은 "사실 고등학교 때 배구선수였다"며 자신감을 보이자 강호동은 "잘됐다. 배드민턴 스매시가 배구스파이크와 거의 흡사하다"며 안심했다.

10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9일 방송한 '우리동네 예체능'은 전국 시청률은 6.7%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2일 방송분이 기록한 6.4%보다 0.3% 포인트 소폭 상승한 수치로 '셔틀콕 편' 쾌조를 알렸다.

'우리동네 예체능-14회 셔틀콕 편'은 이만기, 존박, 닉쿤, 이종수, 필독 등이 출연했으며,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 10분에 KBS 2TV를 통해 방영될 예정이다.


남운영 기자 happyenc12@nate.com        남운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