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04.06(월) 14:29
English 日文 中文
드라마의 제왕 정만식, 일일 스태프로 변신?
  • 입력날짜 : 2012. 10.23. 09:37
사진제공: SSD & 골든썸 픽쳐스
SBS 새 월화드라마 <드라마의 제왕>(장항준 이지효 극본, 홍성창 연출)의 정만식이 일일 스태프로 변신(?)해 눈길을 모으고 있다.

그는 <드라마의 제왕>에서 앤서니 김(김명민 분)이 대표로 재직하는 드라마 외주제작사 상무로서, 겉으로는 최선을 다해 앤서니 김을 보좌하는 척 하지만 속으로는 그를 쓰러뜨릴 검은 욕심을 키우고 있는 ‘오진완’ 역할을 맡아 김명민과의 대립을 예고해 시선을 끈 바 있다.

그가 극 중 강렬한 캐릭터로 안방극장에 고품격 포스를 선사할 것을 예고하고 있는 가운데, 헤드폰을 쓰고 모니터링 하는 모습이 마치 스태프로 오인 받을 정도로 의외의 친근함을 선사하고 있는 것.

정만식은 인상 깊은 강렬한 연기에 모니터 할 때 조차 무서운 집중력을 발휘하지만, 현장에서는 장난기 많은 모습으로 오랜 촬영에 지친 스태프들에게 웃음을 전달한다고.

이에 <드라마의 제왕>의 한 관계자는 “평소 선 굵은 연기를 일품으로 소화해내 스태프들의 탄성을 자아내지만 실제 모습은 장난기도 많고 재미있는 모습이 많은 사람이다. 배우들과의 좋은 호흡으로 명품 연기를 선보일 테니 많은 기대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누리꾼들은 “저런 친근한 모습 새로워서 좋다!”, “’더킹’ 리강석 동무, ‘소녀시대 앓이’하더니 연예계에 직접 뛰어들었나?”, “촬영 현장 분위기 완전 좋은 듯~” 등 뜨거운 반응을 보내고 있다.

한편, 돈 밖에 모르는 야비함과 비열함의 극치인 외주제작사 대표 앤서니 김(김명민 분)과 순수하고 열정 넘치는 신인 작가 이고은(정려원 분), 까칠한 4차원 톱스타 최시원(강현민 분)이 펼쳐나갈 드라마 제작기를 다룬 SBS 새 월화드라마 <드라마의 제왕>은 <신의> 후속으로 오는 11월 첫 방송될 예정이다.


이정현 기자 choidhm@empal.com        이정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