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0.21(월) 21:19
English 日文 中文
부당해고대책위, '복지관 특위' 공정 조사 촉구
  • 입력날짜 : 2019. 04.10. 15:27
기자회견.
거제시복지관 부당해고 해결을 위한 거제 시민대책위원회(이하 부당해고대책위)가 10일 오전 10시 거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거제시의회 '거제시종합사회복지관 운영 정상화를 위한 행정사무조사특별위원회(이하 특위)'의 공정 조사를 촉구했다.

부당해고대책위 소속인 민중당, 녹색당, 민예총, 참학, 정의당, 환경련, 민주노총 일반노조, 금속노조 거제통영고성조선하청지회가 주도적으로 기자회견을 이끌었다.

부당해고대책위는 "거제시종합사회복지관(이하 거제복지관) 문제의 핵심인 위탁기관 선정과정의 적법성 여부와 위탁 기관이 거제복지관을 운영하는 과정에서 나타난 과실이 무엇인지 밝혀내고, 내부에 존재하는 갈등과 대립을 해소할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밝혔다.

현재까지의 특위 조사 진행과정을 보면 제대로 된 진상조사 의지가 있는지 의심스럽다고 밝혔다. 일부 특위 위원은 근본적이고 우선적인 문제로 다가서려 애를 쓰는반면, 다수의 특위 위원은 본질을 회피한 채 시종 지엽적이고 악의적인 접근 방식을 고집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권민호 전 거제시장의 증인출석이 필수 요건이고, 출석한 증인 모두의 증언에 위증의 혐의가 있을 경우 사전 선서가 결코 요식행위가 아님을 분명히 깨닫게 해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특위 조사에 출두한 모 증인이 부당해고대책위에 일부 소속 단체를 악의적으로 모욕하고 명예훼손한 부분에 대해 기록으로 남기고자 증인으로 채택해 줄 것을 2차례나 요청했지만 거절 당한 사실도 설명했다.

부당해고대책위는 "특위가 그간의 잘못된 부분을 바로 잡고, 얼마 남지 않은 조사기간 이나마 본연의 역할에 최선을 다하기를 촉구한다"며 "복지관 정상화를 바라는 거제시민의 간절한 바람을 져버릴 경우 머지않아 그에 따른 대가를 치르게 될 것임을 엄중히 경고하는 바이다"고 말했다.

한편 기자회견을 연 거제시복지관 부당해고 해결을 위한 거제 시민대책위원회는 31개 단체로 구성된 것으로 알려졌지만 기자회견문에는 명시되지 않았다.


조형록 기자 whwndrud11@naver.com        조형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