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0.23(수) 23:07
English 日文 中文
김영춘, 거제복지관 사태는 7대 거제시의회 '직무유기'
  • 입력날짜 : 2019. 03.05. 23:08
김영춘 거제에코투어 대표가 거제시종합사회복지관 정상화를 위한 특별위원회(이하 특위·위원장 김용운)에 증인으로 출석해 복지관 문제가 7대 거제시의회 내 일부의원의 특정세력 감싸기와 비호가 있었다고 증언했다.

김 대표는 "지난 2016년 6월 거제복지관 직원들이 작성한 진정서 내용을 작성한 언론사 기사를 특정 언론사 밴드에 주소만 링크해 게시한 것으로 해고자 A씨에게 민·형사 고소를 당했다" 김 대표는 "자신이 링크한 기사를 작성한 언론사는 고소되지 않았는데 링크만 한 자신만 고소 당해 황당했다" 고 말했다.

2018년에는 지역언론에 전 관장 채용시 공개모집 관련 기고글로 전 관장 B씨에게 민·형사 소송을 당하는 등 지금까지 총 4건의 고소를 당했기 때문에 증인으로 채택됐다.

전 B 관장의 고소 건은 김 대표의 기고문에 예다움노인복지센터에서 해고된 사회복지사 C씨가 반박하는 기고문을 냈지만 사실과 달라 몇 차례 반박하다가 B 전 관장 채용과정에서 공개 모집 하지 않은 부분을 언급했다가 고소를 당했다고 덧 붙였다.

거제시에서 B 전 관장은 공개모집을 하지 않았고 조계종사회복지재단에서 발송한 공문을 통해 B씨가 관장으로 임명되는 것으로 알았다는 사실을 확인해 기고문에 인용했다가 고소를 당했다고 설명했다.

김 대표는 4건의 고소 전부 무혐의 처분 받았다.

김영춘 거제에코투어 대표

김 대표는 복지관 문제가 2016년 6월 진정서 기사가 났을때 거제시의원들이 해고자들만 챙길게 아니라 복지관 근로자들의 이야기를 듣고 방법을 찾았다면 충분히 해결될 문제라고 판단했다.

지역시민단체, 언론, 정치인, 노동조합 등이 해고자만 비호하고 복지관 근로자들을 외면했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그때 만약 D시의원이 진정서를 작성한 직원들을 만났다면 A씨에 의한 직원들 민.형사 고소도 막을 수 있었을 것이고 그 고소 건이 없었다면 지금 같은 깊은 앙금은 분명히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대표는 D거제시의원의 홈페이지 인사말인 '불합리한 권위주의와 특권을 내려놓고 양심과 도덕성을 지키면서 권력에는 강하게, 약자에겐 약한 그런 시의원이 되고자 합니다... 시의원은 벼슬이 아니라 시민을 대표하는 일꾼입니다...' 등을 인용 하면서 "이런 시의원이 왜 지금까지 현장 직원들의 목소리는 외면하고 해고자들이 복직된 이후 직원들에게 갑질을 했는지 말이 안된다"고 말했다.

당시 D 거제시의원에게 복지관 근로자들과 만남(이야기를 들어보고 판단할 것)을 중용했지만 소용이 없었다고 밝혔다.

C 예다움 해고사회복지사 채용도 유령후보를 내세우고 1종 운전면허증 사본을 제출하지 않아 부당채용이라고 설명했다. 당시 채용공고에는 '해당 서류 미제출 시 1차 서류전형에서 불합격 처리됩니다' 라고 명시되어 있었고 유령후보의 불합격 처리가 '운전면허 2종 및 자격증 사본 미첨부' 사유로 불합격 시켰으니, 운전면허증 사본을 제출하지 않은 C씨도 동일하게 '자격증 사본 미첨부'로 불합격 처리 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를 지적한 특정감사가 조작됐다는 주장에 대해 "감사결과 이후 지금까지 공식적인 이의제기가 없었던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사단법인 '좋은 벗' 연혁을 증거로 '좋은 벗'이 2010년 6월 11일 거제시종합사회복지관 운영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그날은 B 전 관장이 조계종 사회복지재단으로 부터 거제시종합사회복지관 관장으로 임면된 날이고 B 전 관장은 좋은 벗의 대표로 또한 좋은 벗의 핵심인원들이 거제종복의 간부 실무자로 근무했기에 실제적인 운영은 좋은 벗이 운영한 것과 같다"고 주장했다.

김 대표는 "특위는 너무 늦었다. 현실적으로 정상화가 되기는 어렵지 않겠나. 현장 직원들이 감당해야 할 몫 인 것 같다. 정상화를 바란다면, 그들(좋은 벗)이 운영했을 때 잘 잘못을 밝혀서 처벌할 수 있는 것은 처벌해야 정상화에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특위는 오는 12일 오전 종교 관계자, 오후 해고자 측 변호인, 16일 오전 B 전 관장, 오후 E 전 거제시 사회복지과장을 증인으로 채택했다.

한편 최근 특위 위원 중 일부가 개인적 업무로 특위활동에 소홀한 모습을 보이자 이태열 의원이 김용운 특위위원장에게 출석율 관리를 요구했다.



조형록 기자 whwndrud11@naver.com        조형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