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0.22(화) 11:08
English 日文 中文
거제복지관 운영 정상화 특위, 구성부터 '내홍'
  • 입력날짜 : 2018. 09.28. 14:52
거제시종합사회복지관 운영 정상화를 위한 거제시의회 특별위원회(이하 특위)가 구성 과정부터 내홍을 겪었다.

지난 19일 오전 11시 202회 거제시의회 1차 정례회 4차 본회의에서 통과된 특위는 위원 구성부터 형평성 논란이 일었다.

해고자들의 입장만 대변해 온 A 거제시의원과 해고자들이 복직되던 날 A 의원과 함께 축하해주기 위해 거제시종합사회복지관(이하 복지관)을 찾은 B 시의원이 특위 위원에 포함됐기 때문이다.

이때문에 '복지관 운영 정상화' 명분이 사라질까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특위 구성 과정도 허술했다.

당초 특위는 B위원이 포함된 총무사회위원 6명과 A의원 등 8명으로 구성될 계획이었다. 이중 몇몇을 제외한 나머지 시의원들은 특위가 구성되는지 여부도 모르고 있었다.

의회 사무국은 본회의 전날 옥영문 의장에게 해당 안건의 결제를 요청했다. 그러나 옥 의장은 "A의원과 B의원이 결격사유가 있는게 아니냐"며 반송시켰고, 뒤늦게 이 사실을 알게 된 C 의원이 자신과 D의원의 특위참가를 요청하면서 특위 의원은 10명으로 늘어났다.

C 의원과 D의원의 특위참가도 우여곡절을 겪었다. 모 의원이 D의원이 현재 복지관을 운영하고 있는 거제시희망복지재단(이하 재단) 이사장과 먼 친척이라는 이유를 들어 특위 참가를 반대했기 때문이다.

특위 구성에 대한 논란이 끊이질 않자 A·B·C·D의원이 모두 참가하는 절충안에 합의하면서 마무리 됐지만, 일부 의원들이 특위 활동을 시작하기도 전 졸속 특위구성을 시도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특위활동의 객관성을 의심받고 있다.

거제시민 A씨는 "특위를 구성하는데 의원들이 서로 상의하지 않았다는 것도 이해하기 어렵지만 특정인들을 대변해 온 시의원이 특위 위원에 포함된 것은 더 어이가 없다. 다행한 것은 C D의원이 특위에 합류한 것인데 그대로 과연 정확하게 특위 활동이 이뤄질지 염려가 된다"고 말했다.

이번 특위는 그동안 사회복지사 해고와 복지관 운영 등 수년째 이어져 온 복지관 문제를 해결하고 파행운영을 정상화시키기 위해 구성됐다.


조형록 기자 whwndrud11@naver.com        조형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