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4.07.18(목) 09:58
김선민 의원, 열악한 시각장애인시설 개선 촉구
시각장애인 특수성 감안, 신속 조치 주문
  • 입력날짜 : 2024. 06.16. 10:59
2024년 거제시 행정사무감사에서 관내 장애인 시설에 대한 열악한 현장 상황이 지적됐다.

김선민 의원(국민의힘, 고현·장평·수양)은 지난 14일 거제시의회 행정복지위원회 소관 행정사무감사에서 거제시 장애인 시설에 대한 일제 점검과 개선을 주문하며 현 실태를 지적했다.

김 의원은 "지난 5월 행정사무감사를 대비해서 이틀에 걸쳐 소관 시설을 점검했다”면서, "당시 거제시 시각장애인 주간보호센터는 시각장애인들이 사용하는 특수성을 감안했을 때 굉장히 위험 요소가 많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이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거제시 시각장애인 주간보호센터 내부의 ▲운동실 턱 높이 ▲창고 입구 문턱 ▲보행 손잡이 파손 등에 대한 것으로 시청각 자료를 첨부해 현장의 열악한 실태를 있는 그대로 확인할 수 있었다.

김선민 의원은 "우리 사회가 이제는 대부분 배리어프리(배리어프리(barrierfree) : 고령 및 장애인과 같이 사회적 약자들이 살기 좋은 사회 를 만들기 위해 물리적·제도적 장벽을 허무는 것)를 접목하고 있는데, 더군다나 시각장애인 시설이 이렇게 위험해선 안 된다”며, "장애인 시설에 대해 전반적으로 점검해서 우리 시가 더 안전한 사회를 만들 수 있도록 신경 써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노인장애인과 서미경 과장은 "안전상의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발 빠르게 조치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거제시의회는 매년 행정사무감사 대비 각 위원회별 현장 점검 및 시민들로부터 거제시 행정의 부적절한 조치 등을 제보받고 있다.


오정미 기자 newsmorning@daum.net        오정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