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3.03.29(수) 16:27
삼성重, '흑자 전환' 전망 턴어라운드 가시권
올해 연간 매출 8조원, 영업이익 2000억원 전망 발표
  • 입력날짜 : 2023. 01.31. 20:22
삼성중공업이 올해 흑자 전환을 자신하고 있다. 견조한 수주 실적과 더불어 선가 회복 영향이 본격적으로 반영되기 때문이다.

삼성중공업은 30일, 공시를 통해 올해 연간 영업이익 전망치로 2000억 원을 제시했다. 2015년부터 이어진 적자 고리를 끊고 마침내 흑자 전환을 예고 하는 것이어서 관심이 쏠리고 있다.

삼성중공업은 지난해 △고정비 부담 △강재가격 하향 안정화 둔화 △인력난에 따른 외주비·인건비 인상 영향 등 원가 증가분을 先반영하며 8544억 원의 영업적자를 기록했다.

그러나 2021년 이후 수주한 물량이 본격적인 건조 일정에 돌입하고 매출액 증대에 따른 고정비 부담 감소 효과로 올해부터 매출과 실적이 크게 호전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특히 대표적 고부가 선종인 LNG 운반선이 삼성중공업의 수익성 개선의 핵심으로 꼽힌다.

삼성중공업은 2021년과 2022년 각각 122억 달러와 94억 달러를 수주하며 2년 연속 수주 목표를 초과 달성했으며, 같은 기간 수주한 LNG 운반선이 총 58척, 122억 달러에 달해 높은 비중(56%)을 차지하고 있다.

LNG 운반선 건조 확대에 힘입어 삼성중공업은 올해 연간 매출 전망을 지난해 5조 9447억 원에서 큰 폭으로 늘어난 8조 원으로 발표했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올해 수주목표를 지난해 실적 94억 달러보다 높은 95억 달러로 제시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2.5년 이상의 건조물량을 확보하고 있어 수익성 중심의 수주 전략을 올해도 지속 전개할 계획"이라고 말하며, "특히 세계적으로 투자 검토가 활발히 진행 중인 FLNG(부유식 액화천연가스 생산설비) 시장에서 압도적인 경쟁력을 바탕으로 3년 연속 수주 목표를 달성 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정미 기자 newsmorning@daum.net        오정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