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2.05.19(목) 10:50
English 日文 中文
경남도 내 터널사고 매해 늘어 5년새 2배 증가
거제시 터널사고 부상자수 도내 최고치, 서 의원 대책 마련 촉구
  • 입력날짜 : 2022. 01.19. 10:57
서일준 의원.
최근 거제 양정동 아주터널에서 발생한 사망사고로 터널 역주행에 대한 위험성이 강조되고 있는 가운데 경남 전체의 터널교통사고 발생 건수가 매년 늘어 5년새 2배가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일준 의원이 도로교통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경상남도 터널 교통사고 발생 건수는 지난 2016년 34건에서 2020년 74건으로 최근 5년새 2배를 넘어선 것으로 확인했다. 이 기간 동안 경남도 내 15명의 사망자와 540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세부적으로 작년 한해 발생한 사고 건수는 창원시가 36건으로 가장 많고, 뒤를 이어 김해시가 13건, 거제시가 11건 순으로 많았다. 부상자 발생 현황은 창원시는 75명, 거제시는 24명, 김해시는 23명이다. 특례시를 제외한 시군 중 부상자 수는 최근 5년간 거제시가 93명으로 가장 많았다.

또, 서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경남 도내 역주행으로 인한 교통사고 발생 건수는 최근 5년간 88건이며, 이 기간동안 사망자가 8명, 부상자가 132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2020년에만 역주행 사고 22건 중 사망자가 1명, 부상자가 31명이 발생했다.

한편, 서일준 국회의원은 거제 양정동 아주터널에서 발생한 교통사고로 경남도경, 거제시, 진주국토청, 도로교통공단 등 유관기관과 함께 합동진단을 추진한 바 있다. 이 자리를 통해 서 의원은 역주행 사고 예방을 위해 발광형 표지판 설치 및 유도선 재도색을 포함한 실효성있는 대책 마련을 관계기관에 촉구했다. 추후 교차로 개선 및 대형전광판 설치 방안 등에도 적극 협력해 나갈 방침이다.

서일준 국회의원은 “역주행 등 터널 내 교통사고로 인한 안타까운 피해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지자체와 관계기관과 만나 철저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며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한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예산의 확보와 시스템 구축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반지연 기자 newsmorning@daum.net        반지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