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2.05.20(금) 21:47
English 日文 中文
경남청 고속도로순찰대, 암행순찰차 탑재형 과속단속 한다
  • 입력날짜 : 2021. 11.12. 19:30
과속단속 장비 탑재형 순찰차.
경남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 제6지구대(대장 진문호)는 과속으로 인한 고속도로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오는 30일까지 암행순찰차 탑재형 과속단속 장비를 시범 운영한다고 12일 밝혔다.

경찰은 일반 차량과 외형이 같은 암행순찰차량에 과속단속 장비를 탑재해 정차 중이거나 주행 중에도 언제든 과속 차량을 단속할 수 있다.

이같은 단속은 기존 무인단속 카메라 앞에서만 속도를 줄이는 ‘캥거루 운전’을 방지하고, 운전자에게 과속에 대한 경각심을 키울 수 있을 전망이다.

경찰은 이 달 시범운영과 홍보를 거쳐 다음 달부터는‘초과속운전(제한속도 +40km/h 초과)’을 대상으로 단속하고, 제한속도 40km/h이하 과속 운전의 경우 3개월간 계도(경고)장을 발부한 뒤 단속할 예정이다.

진문호 대장은 "고속도로에서의 과속운전은 대형사고의 원인이 되는 만큼 규정속도를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서혜림 기자 newsmorning@daum.net        서혜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