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08.13(목) 15:04
English 日文 中文
거제 도심 시원한 냉장고길 걸어보자
거제중앙로 29길, 31길 일원 쿨페이브먼트사업 완료
  • 입력날짜 : 2020. 07.06. 20:27
거제시 거제중앙로 이면도로인 상가 밀집지역에 최근 도로재포장을 하면서 익숙한 까만 아스팔트 포장도로가 아닌 회색 포장을 시공한 구간이 눈에 들어온다.

거제시(도로과)는 장마철 도심의 배수불량 개선과 뜨겁게 달궈지는 아스팔트로 인한 열섬 현상을 완화하기 위해 신기술 도로포장 공법인 차열성포장(쿨페이먼트)을 시범적으로 시공한 곳이다.

차열성포장은 태양열(적외선)을 반사하는 특수 도료를 아스팔트 표면에 0.5∼1㎜ 정도로 얇게 바르는 것을 말하며, 이는 태양열 반사율을 높여 도로 표면 온도를 5∼10℃ 정도 낮출 수 있다고 한다.

6일 거제시에 따르면 최근 시공 직후에 차열성 포장도로의 온도를 검측한 결과 주변보다 8℃ 정도 낮게 측정되었다고 밝혔으며, 올해 사상 최악의 폭염이 이어질 것이라는 기상관측에 대비하기 위해 도심속 상가 밀집지역의 열섬 현상을 조금이라도 낮추고 보행자와 상인들의 쾌적한 도심환경을 제공하고자 시도하는 기법으로 주목받고 있다.

여름에는 도심의 흑색 아스팔트 도로가 내뿜는 복사열이 열섬·열대야 현상의 주요 원인으로 꼽혀 보행자의 보행 중 불쾌감과 도심 건물들의 냉방에너지 소비를 부추기는 폭염의 악순환이 이어진다.

차열성포장은 2002년 일본에서 도심 온도를 떨어뜨리기 위해 처음 적용한 뒤 우리나라도 서울을 비롯해 대구광역시 등에서 도심 속 폭염을 줄이기 위해 도입하고 있으며 점차 각 지자체로 확대해가는 추세이다.

이에 거제시에서는 차열성포장의 온도 낮춤 효과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하는 한편 선행지자체와의 데이터를 비교해 다른 시가지로의 확대 적용여부를 검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반지연 기자 newsmorning@daum.net        반지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