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06.04(목) 09:27
English 日文 中文
원혜영, “문상모 당선되면 민주당이 거제 살리겠다”
이화영 전의원․백순환 위원장, “거제살릴 후보는 문상모” 한목소리
  • 입력날짜 : 2020. 04.07. 13:32
지원유세.
더불어민주당 21대 총선 공천관리위원장인 원혜영 국회의원이 7일 거제시 고현사거리에서 문상모 국회의원 후보 지원유세에 나섰다.

이날 유세엔 원혜영 의원을 비롯 이화영 전국회의원, 백순환 상임선대위원장, 공동선대위원장, 공동선대본부장 등이 참석, 지지자들과 고현사거리를 채웠다.

문상모 후보는 “이번 선거에 거제시의 명운이 걸렸다. 거제경제 살릴 후보가 누구인지 시민들은 다 아실거다”며 “조선산업, 지역경제․골목상권 반드시 살리겠다”고 말했다.

문 후보는 또 “집권여당 후보가 당선돼야 우리 아이들과 청년들에게 미래가 있다”면서 “코로나로 힘들지만 거제미래 위하는 길에 적극 동참해 달라. 승리하여 거제경제 살리는 것으로 보답하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원혜영 의원은 “문상모가 당선돼야 문재인대통령 고향 거제를 살릴 수 있다”며 “집권 여당과 대통령 지원 없이는 어려운 거제 살릴 수 없다”고 말했다.

원 의원은 또 “조선산업활성화와 국가경쟁력강화 위한 문 후보 대표공약인 ‘조선해양산업 클러스터 지정’은 당과 대통령이 적극 추진할 수 있도록 문상모를 압도적으로 지지해 달라”면서 “과거로 돌아가선 안 된다. 미래를 선택해 달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화영 전의원은 “WHO가 최근 코로노19 세계최고 모범국가 대한민국 문재인대통령에게 기조연설을 요청했다”며 “세계지도자 반열에 오른 문재인 대통령 고향 거제의 위기탈출 위해 문상모를 도구로 써 달라”고 호소했다.

백순환 위원장은 “코로나로 국가가 어렵다. 조선 불황으로 거제도 많이 힘들다. 조선산업 살리고 거제경제부활 위해 여당후보 문상모가 필요하다”며 “중앙정부와 지방정부 연결할 국회의원은 문상모”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문상모 후보는 고현사거리 유세를 마치고 방송 인터뷰를 하는 등 바쁜 선거 일정을 이어갔다. 한편 문 후보는 한국노총 지지후보로 선정됐다.



총선 취재팀 기자 newsmorning@daum.net        총선 취재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