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06.04(목) 09:27
English 日文 中文
김해연 후보 운동원, 조선 노동자 복장으로 고 고
  • 입력날짜 : 2020. 04.02. 13:11
선거운동원.
본격적인 415 총선의 막이 올랐다.

거제시선거구에 무소속으로 김해연 후보 측 선거운동원들이 시민의 눈길을 끌고 있다.

삼성조선소와 대우조선소의 작업복 차림으로 무장한 후, 삽을 들고 “거제를 싹 다 디비자!“면서 시민들에게 후보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김해연 후보는 대우조선 노동자출신으로 지금도 대우조선해양 탑재2부에 근무하고 있다.

조선도시 거제는 인구 25만중 조선업종에 종사하는 노동자가 약 6만명에 달하며 그 가족들의 숫자까지 감안하면 조선노동자들의 표심이 선거의 당락을 좌우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기에 그 표심을 잡기 위해 독특한 아이디어로 이색적인 선거운동을 하고 있다.


총선 취재팀 기자 newsmorning@daum.net        총선 취재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