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02.21(금) 19:50
English 日文 中文
“남부내륙철도 노선은 원안대로 추진되어야”
창원 노선변경 요구에 거제·통영·고성행정협의회 공동 입장 발표
  • 입력날짜 : 2020. 01.28. 16:40
창원시가 남부내륙고속철도(서부경남KTX) 사업의 노선 변경을 국토부에 건의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거제·통영·고성 지역에서 입장표명에 나섰다.

경남 3개 시·군 시장, 군수로 구성된 거제·통영·고성 행정협의회는 28일 오후 경남 통영시 소재 식당에서 만남을 갖고‘남부내륙철도 조기 착공과 복선화 추진’ 등에 대한 입장을 발표했다.

협의회는 “서부경남 ktx 건설사업은 원안대로 추진”되어야 함을 다시 한번 촉구하고 “다만 안전성 차원에서 도민들의 요구에 따라 노선을 진주까지 복선화하는 경남도의 방향에는 힘을 실을 것”이라며 향후 국토부장관과의 면담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남부내륙철도 노선문제 등에 대해서는 3개 시·군이 합의 하에 공동대응키로 했다.

변광용 거제시장은 이날 "남부내륙철도는 25만 거제시민의 오랜 염원으로 조속히 추진되어야 한다”고 촉구했으며

강석주 통영시장은 "남부내륙고속철도 사업이 당초 정부안대로 조속한 시일 내 착수되어서 지역경제 회생에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백두현 고성군수는 "서부경남KTX 사업의 본래 취지를 살리고 빠른 사회변화 수용과 안정적이고 원활한 교통 노선 확보를 위하여 오히려 김천에서 진주까지의 복선화 사업에 전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반용근 기자 newsmorning@daum.net        반용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