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02.23(일) 13:46
English 日文 中文
거제상의, 남부내륙철도 노선변경은 ‘허무맹랑’
창원시 ‘김천~함안 직선화’ 창원 중앙역 운행 건의 지역이기주의의 극단
  • 입력날짜 : 2020. 01.23. 12:37
창원시가 김천-거제간 남부내륙고속철도(서부경남 KTX) 기본 노선을 김천-함안-창원중앙역으로 운행할 것을 국토교통부에 건의한 사실이 알려지자 거제상공회의소가 발끈했다.

거제상의는 23일 성명서를 발표하고 거제 25만 시민 모두가 강력하게 항의하며 창원시의 주장은 허무맹랑하다고 맞받았다.
<이하 성명서 전문>

남부내륙고속철도 노선변경 강력 반대
창원시의 ‘김천~함안 직선화’ 창원 중앙역 운행 주장에 부쳐

김천~거제 남부내륙고속철도(서부경남 KTX) 건설과 관련하여 최근 개진된 창원시의 노선변경 주장은 일고의 가치가 없는 지역이기주의의 극단을 보였다는 점에서 매우 유감임을 밝힙니다.

창원시는 국토교통부에 ‘김천~함안 군북 직선화’로 창원중앙역 운행을 건의한 바, 이는 서부경남KTX 건설의 근본 취지에도 역행하며, 서부경남 지역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 허무맹랑한 주장이라 할 것입니다.

국토부와 경남도가 창원시 주장을 타당하다고 보고 있다는 일각의 관측도 전혀 사실이 아닙니다. 경남도 또한 이는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고, 창원시 발상처럼 얼토당토 않은 결정이 내려진다면 의견을 개진할 것이란 입장도 분명히 했습니다.

서부경남KTX는 낙후한 서부경남 지역의 균형발전과 경제 활성화를 위한 ‘지역발전 선도사업’입니다. 정부 방침대로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사업에 포함돼 그동안 적격성 검토를 거쳤고 기본계획 수립 용역도 착수한 상태입니다.

이에 반해 창원시 주장은 자신들의 입장만을 앞세운 지역 이기주의에 기인한 것이며 창원시 주장처럼 경제성 논리에만 입각해 서부경남KTX를 운행하려는 취지가 결코 아닌 까닭입니다.

창원시 발상대로 노선이 변경된다면, 국가균형발전 취지가 크게 훼손될 뿐 아니라 거제를 포함한 서부경남 주민들의 불편이 커질 것이 자명한 만큼, 이 지역 주민들의 거센 저항에 직면할 것은 불 보듯 뻔합니다.

창원시 주장을 반박하는 진주시와 사천시 입장처럼, 서부경남KTX의 조기착공을 염원하는 거제지역 상공인을 포함한 시민들도 창원시 주장을 좌시하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밝혀둡니다.

이에 저희 거제지역 상공인들은 다음과 같이 천명합니다.

하나, 창원시는 근시안적이고도 이기적인 발상을 즉각 철회하라!
하나, 정부는 당초 계획대로 노선 변경 없이 사업을 추진하라!
하나, 경남도는 서부경남KTX 근본 취지가 관철되도록 흔들림 없이 행정력을 집중하라!

거제상공회의소 회원사 일동


오정미 기자 newsmorning@daum.net        오정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