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1.13(수) 23:30
English 日文 中文
거제시 도시재생 뉴딜사업 고현동 옥포동 선정···국도비 300억 확보
  • 입력날짜 : 2019. 10.10. 18:36
거제시가 국토교통부에서 시행한 2019년 하반기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공모해 고현동과 옥포동 2곳이 선정돼 국비 250억 원과 도비 50억 원을 확보하는 쾌거를 이뤘다.

거제시는 10일 오후 2시 거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도시재생 사업관련 성과를 발표했다.

전국 143곳에서 신청해 76곳이 선정됐고, 경남에서 유일하게 사업을 2곳이나 따낸 지자체가 됐다.

거제시는 고현동, 옥포동, 능포동 3곳을 신청해 고현동과 옥포동이 선정됐다. 능포동은 서류심사에서 탈락했다.

이번 선정은 서면평가와 현장실사에 이은 발표평가로 진행됐다. 사업 선정을 위해 총괄·조정 역할을 수행할 사업총괄 코디네이터를 대학교수들로 위촉하고, 도시재생 주민협의체, 행정, 도시재생지원센터 등으로 구성된 도시재생 활성화 계획을 수립해 진행했다.

관계 전문가 공청회, 도시재생지원기구(LH연구원) 컨설팅과 평가위원회 서류심사, 현장실사, 종합평가 과정에서 나온 지적사항을 반영해 국토부에서 요구하는 사업의 준비정도, 실현사능성, 사업의 효과 등 충실한 사업계획을 수립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현동 도시재생활성화사업은 250억 원이 들어가는 중심시가지형으로 진행된다. 고현동 주민협의체와 협의해 거제관광호텔부지를 매입하고 공영주차장 등 공유재산을 활용해 도심중심기능 강화, 원도심 상권 재생시키는 사업이다.

거제관광호텔부지를 매입해 '도시재생 복합기능 이음센터'를 조성해 조선업 퇴직(예정)자 및 가정의 생계안정부터 재취업까지 지원할 계획이다. 센터에는 일자리통합지원센터, 여성인력개발센터, 여성새일센터와 경로당, 공동육아나눔터, 다함께 돌봄센터, 작은도서관 등이 들어설 계획이다.

또 인근 공영주차장(구 신현파출소 부지) 부지에 '평화의 광장'을 조성해 문화예술 및 휴식공간으로 이용하고, 지하에 71면의 주차공간을 확보할 계획이다. 공원을 활용한 공연, 행사, 이벤트 등을 통해 주변지역 상권 활성화를 도모하고 , 회원프라자 앞 인근에 차 없는 거리를 조성해 각종 이벤트와 프리마켓 등이 운영되는 '신 고현 이음길'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내년부터 고현시장에 야시장을 운영해 도시재생사업과 연계해 중심상권 활성화도 꾀하고 있다.

옥포동 도시재생활성화사업은 167억 원이 들어가는 일반근린형 사업으로, 주민협의체와 협의해 옥포1동 주민센터 부지와 옥포항 일대 거점개발을 중심으로 상권 활성화 기반을 구축하고 주거환경을 개선해 도심기능 회복, 일자리 창출, 국제문화 활성화, 역사문화 가치 증진을 도모하기 위한 사업이다.

노후주거지를 정비해 국제문화 및 빈집활용 숙박 프로그램 운영 거점인 '옥포 F.U.N센터)'를 설치하고 창업육성 지원을 위한 '옥빛채 창업육성지원공간'도 추진할 예정이다. 더불어 상습침수피해구역 정비와 노후 골목길 정비도 추진할 계획이다.

옥포매립지 공영주차장 부지에 공영주차장과 공공임대상가, 소극장 시설이 복합된 '1592 머무름센터'를 조성하고, 옥포1동 주민센터 부지와 옥포항 일대 공간을 활용해 옥포1동 주민센터와 노인쉼터, 공동육아나눔터, 옥포 역사문화 전시공간 등이 어우러진 '행복 어울림센터'를 신축할 예정이다.

'1592 바다 국제광장'사업과 연계해 옥포항에 차 없는 거리를 조성하고 워터스크린 설치할 예정이다. 조선소 폐자원을 활용해 지역 주민들의 창작활동을 지원하는 '1592 바다시민아트 사업'을 통해 문화예술을 기반으로 한 옥포의 성장동력을 만들 방침이다. 1592는 임진왜란 당시 옥포대첩이 일어난 해다.

시는 이번에 선정된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올해 연말까지 국토부로부터 활성화계획 승인을 받고, 내년부터는 본격적인 사업에 착수할 예정이다. 국토부도 도시재생뉴딜 성과관리지원 컨설팅단(이달 출범)의 지속적인 컨설팅을 통해 원활한 사업 추진과 성공적인 도시재생사업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한편 거제시는 '고현동 도시재생 복합기능 이음센터'내 들어설 예정인 여성인력개발센터가 아주동과 겹치다는 등 일부 기자들의 지적에 아직 확정된 사안이 아니기 때문에 충분히 검토를 통해 수정할 수 있다고 밝히면서도, 이음센터는 변경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조형록 기자 whwndrud11@naver.com        조형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