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0.22(화) 11:08
English 日文 中文
대우조선 매각 가시화···대우노조 일방적 매각 반대
  • 입력날짜 : 2019. 01.31. 17:30
대우조선해양(이하 대우)의 민영화가 가시화 됐다.

대우의 최대주주인 산업은행이 31일 이사회에서 보유중인 대우주식(55.7%·2조1000억규모) 전량을 현대중공업에 현물출자 하는 골자의 기본합의서를 체결했다.

산은은 절차상 공정을 기하기 위해 삼성중공업 측에도 인수의사를 확인하고, 매각 대상은 삼성 현대 두 주선소로 한정했다.

현대중공업은 산은 보유주식을 전량 현금으로 매입하는 대신, 대우 앞으로 대규모 유상증자를 실시할 계획을 밝혔다.

산은은 그동안 대우의 유동성 공급, 자구계획 이행, 채무조정 등 채권단 차원의 구조조정을 마무리하고, 근본적 경영정상화를 위해 민영화를 결정했다.

대우의 민영화가 가시화되면서 조선 빅3간 출혈경쟁은 다소 완화될 것이라는 예상은 나오고 있지만, 현대와 대우 노조의 반발이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대우 노조는 31일 오후 2시 산은의 일방적 대우 매각을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설 이후 본격 강경 대응까지 통보한 상태다.

거제시민들도 대우가 현대에 매각되면 지역 경기가 반토막 날 것을 우려하며 삼성에서 지역 경기를 위해 인수해 줬으면 하는 바람을 드러냈다.

설 연휴가 지나면 거제는 대우 매각 문제로 시끄러워질 전망이다. 지역민들은 김한표 국회의원과 변광용 거제시장, 도의원과 시의원, 시민단체 등 모든 이들이 힘을 합쳐 대우 매각문제를 원활히 풀어나가길 희망하고 있다.


조형록 기자 whwndrud11@naver.com        조형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