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07.18(목) 19:38
English 日文 中文
새해소망1위는 로또1등당첨...
  • 입력날짜 : 2015. 02.16. 12:23
설 명절을 앞두고 차례, 용돈 등의 비용에 경제적 부담을 느끼는 이들이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로또 1등 당첨자를 33명 배출한 로또 포털 사이트에서 해당 사이트 회원 1,604명을 대상으로 '설을 앞두고 가장 부담되는 비용'에 대해 조사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44.8%에 해당하는 718명이 '명절비용(차례, 용돈 등)'부담을 느낀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무려 절반에 가까운 응답자가 '명절 비용이 가장 부담된다'고 밝힌 것.

이어 '월전세(임대료)'가 433명(27%)의 지지를 받아 2위, 연초 논란이 됐던 담뱃값과 연말정산 등의 세금 이라고 답한 응답자가 241명(15%)으로 3위를 차지했다.

설문을 진행한 사이트관계자는 "응답자의 80% 이상이 '월 수입 200만원 이하'라고 밝힌 서민들이다"라며 "차례상과 부모님 및 친인척들 용돈, 교통비 등이 부담돼 설에 귀향하지 않겠다고 응답한 이들도 있다"고 전했다.

이어 "이들의 새해 소망을 물은 결과, 대다수가 로또 1등 당첨이라고 답할 만큼 경기가 나빠지고 있다"면서 "이를 입증하듯 매년 로또 판매량이 증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올해는 설 차례상부터 각종 세금까지 서민 경제가 더욱 나빠질 것으로 보여 이 같은 현상이 더욱 심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이 같은 현상은 설 연휴를 기점으로 최고조를 이룰 것이다. 매년 설 연휴에는 로또 판매량이 5~7%가량 추가 상승한다"며 "늘어난 판매량과 함께 당첨금도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지난 2011년 설 연휴에는 로또 1등 당첨금이 무려 125억 원에 달해 화제가 된 바 있으며, 해당 로또 사이트에서 자세한 자료와 설문조사를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설문을 진행한 (주)리치커뮤니케이션즈는 국내 NO.1 로또복권 정보 제공 사이트인 로또리치(www.lottorich.co.kr)를 운영하고 있다.


남은영 기자 happyenc12@nate.com        남은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