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무더위 공정만회 나선 노동자 격려
하청지회 파업여파 휴가반납 3000여명 노동자 출근
  • 입력날짜 : 2022. 08.04. 07:40
지난 3일 박두선 사장(사진 왼쪽)과 정상헌 노조 지회장 등 노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무더위 속에서 공정만회를 위해 근무중인 직원들을 대상으로 얼린 생수와 빙과류를 나누며 격려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여름 휴가중인 지난 3일 박두선 사장(사진 왼쪽)과 정상헌 노조 지회장 등 노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무더위 속에서 공정만회를 위해 근무중인 직원들을 대상으로 얼린 생수와 빙과류를 나누며 격려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7월 23일부터 2주간 여름휴가 기간이지만 하청지회 파업 등의 여파로 지연된 공정 만회를 위해 휴가를 반납하고 대우조선해양 직원과 사내 협력사 직원 80% 이상이 출근해 작업을 이어왔다.

휴가 2주차인 이날도 지연된 공정만회를 위해 3천여명이 직원이 출근했다.

한편 이날 저녁에도 야간 작업자들을 방문, 수박을 전달하는 등 격려를 이어갔다.





오정미 기자 newsmorning@daum.net        오정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모닝뉴스 (http://www.morningnews.co.kr) 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mornin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