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 노지 포도 수확
  • 입력날짜 : 2016. 08.17. 14:18
잘 익은 포도가 주렁주렁 매달렸다.
뜨거운 여름 포도수확이 한창이다.

불볕더위에 새콤달콤한 포도가 주렁주렁 매달렸다.

포도 산지에서는 농민들이 잘 익은 포도수확에 한창이다.

17일 경남 함양군 휴천면 백연리 포도밭에서 염영근씨가 지리산 자락 햇살을 받으며 탐스럽게 잘 영근 노지 포도를 수확하고 있다.

<사진/ 함양군청 김용만>



모닝뉴스 기자 news@morningnews.co.kr        모닝뉴스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모닝뉴스 (http://www.morningnews.co.kr) 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mornin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