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4.06.21(금) 09:50
대통령의 섬‘저도’홍보, 경남도 공무원 승선비 할인
남해안 시대, 경남도 대표 명품관광지로 도약 기대
  • 입력날짜 : 2024. 01.26. 16:10
저도내 정원.
거제시(시장 박종우)는 대통령의 쉼터 ‘저도’ 홍보를 위해 (주)거제저도유람선(대표 김재도)과 협력, 상반기 저도 개방기간 중 경남도 행정, 교육, 소방, 경찰 공무원을 대상으로 유람선 요금 특별할인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할인요금은 기존 거제시민에게 제공되던 할인 금액으로(정가:2만3000원→할인가:1만7000원), 오는 2월부터 6월말 까지 경남도 내 근무하는 행정, 교육, 소방, 경찰공무원과 동반 1인에 한해 할인한다.

옥치덕 거제시 관광과장은 지난 24일 제1회 경남도 시군 관광과장 회의에 참석하여 경남의 숨은 관광지 ‘저도’에 대한 역사적 스토리를 소개하고, 이번 할인기간 동안, 도내 전 시군의 공무원 가족분들께서 다녀가시기를 당부했다.

한편 ‘대통령의 섬’으로 유명한 거제 저도는 지난 2019년 ‘국민과 함께하는 저도 산책’을 통해 민간에 개방 된 후, 5년 간 누적 30만명이 다녀간 명품관광지다. 1월, 7월 연중 2회의 정비기간을 제외하고 민간에 개방되며, 대통령기념공간과 별장 등 역대 대통령의 발자취를 느낄 수 있는 시설, 남해안 비경과 거제 9경 중 하나인 거가대교를 한눈에 감상할 수 있는 전망대, 소원을 이루어 준다는 연리지목과 분수 정원 등 다채로운 볼거리가 갖춰져 있어, 가족, 연인, 친구와 함께 방문하기에 좋다. 공무원 할인혜택을 받기 위해서는 신분증과 공무원증을 지참해야 하며, 현장할인만 가능하다.




오정미 기자 newsmorning@daum.net        오정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