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3.12.07(목) 15:26
김선민 거제시의원, 거제대 운영 현안 시정질문
지난 10일 거제대-시의회 간담회도 열어
  • 입력날짜 : 2023. 11.20. 17:23
시정질문.
거제시의회 김선민 의원(국민의힘/고현‧장평‧수양)이 거제대학 운영과 관련해 최근 시정질문을 했다. 거제대학 운영법인 교체 1년 6개월 만의 첫 공론화다.

김 의원은 지난 제241회 거제시의회 본회의 시정질문에서 거제대학교 운영권 양도‧양수 과정과 함께 새로 들어선 학교법인 덕부학원의 거제대 운영 현안에 대해 질의했다.

김 의원은 “당시 거제대학교 운영권 양도‧양수 문제가 불거졌을 때 대부분의 여론은 반대였는데 돌연 3개월 만에 바뀌었다”며 “최초 거제시 입장대로 시민 공감과 동의를 얻는 과정이 충분했어야 했는데 당시 거제시 행정은 한차례 간담회에 그친 게 전부”라고 지적했다.

거제대 매각 문제가 쟁점화한 것은 2021년 8월경이다. 당시 여론은 다수 정치인과 기관단체에서 ‘반대’ 혹은 ‘거제시민 공론화 후 결정’이 주였다. 거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거제경실련)도 거제대 매각은 대우조선해양(현 한화오션) 매각 못지않은 중대 사안이라며 즉시 중단을 촉구한 바 있다.

그러나 당시 거제대학교 비상대책위원회에서 ‘지역사회 다수는 반대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냈고, 거제대 운영권 양도‧양수는 급물살을 탔다.

이어 김 의원은 거제대 운영권 양도‧양수 과정에서 약속한 재정 출연(200억 원) 이행 여부를 물었고, 출연금은 학교법인 덕부학원의 보통재산으로 입금된 후 목적에 따라 법인 운영 및 학교 지원금으로 사용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김 의원은 “거제대학교가 2023년 정부 재정 지원 사업으로 12개 사업, 약 115억 원을 지원받고 있는데, 정부 공모 선정은 높게 평가할 일이지만 연구와 후학양성, 인재 배출에 집중해야 할 고등교육기관의 역할이 공모사업 추진에 몰입돼 본질이 희석되는 것은 아닌지 따져볼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수한 교수 확충과 연구권 보장은 물론, 조선‧해양 특성화 대학으로 지정된 만큼 실습장과 기계 장비 등의 시설 첨단화에 노력해달라”며 “특히 지난 세월 거제시 발전과 함께 성장해 온 향토 대학인 만큼, 시민과 의회, 행정 모두가 힘을 합쳐 진정한 거제시민의 대학으로 거듭나도록 관심을 지속하자”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박종우 시장은 “거제대학교는 운영권 양도‧양수만 두 번째인데 김선민 의원께서 지적한 내용과 함께 정말 제대로 된 고등교육기관이 되도록 행정에서도 관심을 유지하겠다”며 “학교 부지 용도 변경 우려와 관련해 교육 용지에서 다른 용지로 변경되는 일은 추호도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김선민 의원의 공론화와 함께 거제시의회는 지난 10일 거제대학과 간담회를 하고 지역 인재 육성을 위해 공동 대응하기로 뜻을 모았다.


오정미 기자 newsmorning@daum.net        오정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