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3.12.07(목) 15:26
'섬-바다를 품은 여인' 창작공연 무대 올려진다
스텔라무용단, 오는 11월 8일 오후 7시 거제문화예술회관 소극장에서 공연
  • 입력날짜 : 2023. 10.10. 18:25
김경숙 단장
거제도 해녀의 삶과 문화를 예술로 승화시킨 창작 무용이 무대에 올려진다.

스텔라무용단(단장 김경숙)이 오는 11월 8일 오후 7시 거제문화예술회관 소극장에서 창작 무용 '섬,바다를 품은 여인'을 공연한다.

'섬-바다를 품은 여인'은 스텔라무용단 김경숙 단장은 거제도 해녀의 삶과 애환을 순수 무용으로 승화시켜 점점 사라져가는 해녀문화의 명맥을 유지하는데 도움을 주기 위해 수년간 준비해온 작품이다.

김 단장은 "사계절이 무색하게 일년을 하루같이 바다의 몸을 뫁겨 물질을 하며 살아가는 해녀. 그녀들의 삶의 희노애락을 춤으로 표현하려 했다"고 작품의도를 설명한다.

'섬-바다를 품은 여인'은 거제지역의 현직 해녀인 은혜와 똥군해녀인 7살 은혜의 이야기다. 대장군해녀인 할머니은혜가 7살 은혜에게 해녀라서 너무 좋았다고, 살게해줘서 고맙다고, 물질하느라 고생했다고 안아주고 과거를 회상하면서 무용극이 시작돼 희, 노, 애, 락 4막으로 공연된다.

김경숙 단장은 "3년전부터 사비를 털어서 해녀의 삶을 재조명하기 위한 일환으로 해녀작품을 구상하고 기획하는 중에 거제시지방보조사업 문화콘텐츠개발부분에 선정돼 거제시의 도움으로 거제에서는 처음으로 무용극을 제작해 관객들에게 선보이게 됐다"고 전했다.

김 단장은 "이 작품을 무대에 올리기까지에는 거제해녀문화컴퍼니와 거제무용단의 배향 선생님등 여러 단체의 도움이 컸다"며 "앞으로도 이들과 함께 해녀문화 콘텐츠 개발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오정미 기자 newsmorning@daum.net        오정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