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3.06.01(목) 14:40
규정 위반 상영 신청서 내고도 버젓이 승인 받은‘금성대전투’
영화 중후반 내용 누락해 신청서 작성하고도‘국내 상영 승인’
  • 입력날짜 : 2021. 09.09. 20:01
6.25전쟁 중공군을 미화해 논란이 된 영화 ‘1953 금성대전투’(이하 금성대전투)의 국내 수입사가 규정을 위반한 신청서를 제출하고도 영상물등급위원회로부터 국내 상영을 승인받은 것이 밝혀졌다.

서일준 의원(경남 거제, 국민의힘)이 영상물등급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금성 대전투 등급 분류 신청서’에는 국내 영화 배급사의 부실 기재가 여실히 드러나 있다.

외국 비디오물 등급분류 신청서에는 의무적으로 영화 전개를 처음부터 결말까지 요약해 적어야 한다. 그런데 해당 배급사는 ‘금성대전투’의 스토리 도입부만 다섯 줄로 짧게 적고 영화의 중요 부분을 누락시켰다. 영화 내용 대부분을 알 수 없는 신청서를 제출한 것으로, 영상물등급위원회가 부실 심사를 했다는 비판을 피하기 힘들게 되었다. 또한 국내 배급사가 심사 거부를 우려해 의도적으로 영화 내용을 누락해 기재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까지 제기되고 있다.

서일준 의원은 “영등위가 6.25전쟁 중공군을 미화한 영화를 부실 심사하고 국내 상영을 허가해준 사실이 드러났다.”면서 “현행 제도로도 ‘국가 정체성 훼손’ 내용이 있는 경우 상영‧유통을 불허할 수 있는 만큼 호국영령의 희생을 모독하는 영상물에 대해서는 더욱 엄격한 심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반용근 기자 newsmorning@daum.net        반용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