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1.04.23(금) 11:21
English 日文 中文
서일준 국회의원, 성범죄 2차 피해 막겠다
서 의원, 성폭력 가해자에 보내는 판결문에 성폭력 피해자 집주소 삭제 개정안 발의
  • 입력날짜 : 2020. 12.23. 15:49
서일준 국회의원
서일준 국회의원은 폭력·성폭행 등 범죄 피해자가 민사소송 제기 시 피해자의 개인정보 노출을 최소화 하도록 한 ‘민사소송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고 23일 밝혔다.

현행법상 민사소송 판결서에 당사자에 대한 인적사항 등을 기재하도록 하고 있다.이러다보니 범죄를 당한 피해자가 그 피해에 관한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제기하는 경우에도 가해자에게 피해자의 집주소, 주민등록번호 등 인적사항이 담긴 판결서가 송달되고 있어 보복범죄에 대한 우려가 상존하고 있는 실정이다.

서 의원이 발의한 개정안은 폭력이나 성범죄로 인해 발생한 피해에 관한 손해배상청구소송 등의 경우에는 직권 또는 원고의 요청에 따라 판결서에 기재된 피해자의 성명과 주소 등 피해자의 신원을 알 수 있는 내용을 가리고 송달하게 할 수 있도록 의무화 했다.

서일준 의원은 “그동안 피해자들의 정보가 공개되다보니 손해배상청구소송 자체를 포기하거나 가해자의 출소를 앞두고 보복 범죄에 대한 두려움에 떨고 있는 문제가 있어, 피해자의 신원노출로 인한 보복범죄로 2차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개정안 통과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입법활동에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반지연 기자 banji1052@naver.com        반지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