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10.21(수) 15:19
English 日文 中文
한은, 중소기업 지원대출 운영 부실
서일준, “중소기업 지원의 실효성 제고를 위한 한은의 노력 필요”
  • 입력날짜 : 2020. 09.28. 11:42
한국은행이 중소기업 지원을 위해 시중은행에 저리로 공급하는 금융중개지원 대출 사업이 일선에서 부실하게 운영돼 부당하게 지원된 규모가 올 상반기 까지 최근 5년간 1618억 원을 넘은 것으로 6일 확인됐다.

서일준 국회의원(경남 거제시, 국민의힘)이 한국은행으로부터 제출받은 ‘금융중개지원대출 관련 위규대출 현황’ 자료에 따르면 작년까지 매년 평균 350억원의 위규대출이 발생했고 올 상반기까지만 221억4000만 원이 부당하게 대출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최근 5년간 위규대출의 사유로는 중도상환 보고지연(741억8천만원)이 가장 많았고, 폐업(250억8천만원)과 중소기업 분류 오류(219억8천만원) 순으로 집계됐다.

금융중개지원대출은 시중은행의 중소기업 대출을 촉진하기 위해 한은이 연 0.5∼1%의 낮은 금리로 자금을 빌려주는 제도이다.

한국은행의 금융기관대출규정 제19조에 따르면, 부당대출이 이뤄지는 경우 대출한도를 감축하는 등의 조치를 함으로써 위규대출에 대한 제재를 규정하고 있다.

이와 관련, 금융중개지원대출 중 위규대출 관련 제재조치 현황을 보면, 최근 5년간 3658억 4000만 원 규모가 부당대출로 인해 한도감축이 이뤄졌다. 올 상반기 까지 252억 4000만원의 제재 조치가 이뤄졌다.

한편, 한국은행의 금융중개지원대출 프로그램을 통해 최근 5년간 89조 7400만 원 규모의 지원이 이뤄진 것으로 집계됐다.

이중 지방중소기업지원(29조5천억원)과 중소기업대출안정화(15조 8600억 원)프로그램이 비중이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금년 상반기까지 ‘코로나19 피해기업지원’으로 6조 6억 6000만 원이 지원됐다.

서일준 국회의원은 “중소기업 지원을 위해 시중은행에 저리로 공급하는 금융지원 제도가 반드시 필요하지만, 부당하게 지원되는 등 프로그램이 엉터리로 관리되는 것은 문제가 크다”면서 “한은은 중소기업의 피해범위에 대한 면밀한 모니터링을 통해 지원업종을 보다 확대하고, 중소기업 지원에 대한 실효성 제고를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추진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반용근 기자 newsmorning@daum.net        반용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