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07.01(수) 15:38
English 日文 中文
거제소방서, 주택용 소방시설 ‘소화기’ 사용으로 초기 진화
  • 입력날짜 : 2020. 06.02. 14:46
불이 난 주방시설.
거제소방서(서장 조길영)는 지난 1일 오후 15시 06분경 양정동 공동주택 주방 냄비 받침대가 타면서 뷸이났다. 불은 아파트 미화원이 소화기를 이용해 큰 화재를 막을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날 화재는 공동주택 주방에서 라면을 먹기위해 물을 끓이 던 중 냄비 받침대가 냄비 밑에 달라붙어 있어 발화 된 화재로 추정된다.

기초소방시설이 없었을 경우 자칫 대형 화재로 이어질 수 있는 아찔한 상황이 될 뻔 했지만 화재 사실을 인지한 신고자가 소화기를 이용해 빠르게 화재에 대응하면서 인명ㆍ재산 피해를 줄일 수 있었다.

소방서 화재조사팀장은 “화재 현장에 소화기가 없었더라면 초기에 화재를 진압하기 어려웠을 것이다”며 “화재로 인한 사망자의 대부분이 주택에서 발생하여 화재를 진압할 수 있는 소화기는 각 층마다 1개씩 비치토록 하라고” 말했다.


반지연 기자 newsmorning@daum.net        반지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