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07.01(수) 15:38
English 日文 中文
[김한표 의원 인사] 20대 국회를 마치며
  • 입력날짜 : 2020. 05.28. 15:31
사랑하는 시민여러분
김한표 국회의원입니다.

오월의 신록도 코로나19에 지치고 민생에 겨운 고단한 일상은 언제쯤 회복될지 아프고 안타까운 마음에 우리의 봄날은 가고 있습니다.

이달 29일로 저는 20대 국회의원으로서의 임기를 마칩니다.
우리의 고장 거제를 위해 소명을 다할 수 있도록 성원해 주신 25만 거제시민 여러분께 머리 숙여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지난 8년의 임기동안‘복실골강’(腹實骨强:국민을 배부르게 하고 등 따습게 하라, 도덕경) 이라는 정치소신을 가지고 땀 흘려 일했습니다. 조선 산업을 살리며 노동자와 서민을 지키고, 남부내륙고속철도를 유치하고, 대우조선 매각저지에 앞장서며 거제가 다시 부활의 날개를 펼 수 있도록 부족하지만 혼신의 힘을 다했습니다.

또한 거제의 두 번째 도약의 원동력이 될 관광산업 발전을 위해‘맹종죽테마공원, 거제식물원(정글돔), 거제국립난대수목원’유치 등에도 온 힘을 다해 지원했습니다. 지심도 반환과 저도 개방을 비롯하여 국가어항으로 승격된 장목항, 바람의 언덕 해안거님길 조성, 산달도 연륙교 개통 등 우리 거제가 품고 있는 천혜의 자연환경을 활용하여 1,000만 관광객 시대를 여는데 앞장섰습니다.

그러나 아쉬움과 부족함도 많았습니다. 민생의 어려움을 해결하고 보다 더 나은 사회를 만들어 가는데 제 역량이 크게 미치지 못했습니다. 미래세대를 향한 정치윤리와 체계 그리고 거제 시민과 국민이 안전하고 함께 행복한 사회를 만드는데도 힘이 부족했습니다.

앞으로 21대 국회가 국민의 대의기관으로서, 특히 사회적 약자를 대변하는 입법부로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 그리고 민생을 살리기 위해 협력하고 대화하는 큰 정치를 해주기를 기대합니다.

존경하는 시민여러분!

돌아보면 지난 2012년, 위대한 우리 거제 시민들께서는 저 김한표를 경남 유일의 무소속 국회의원으로 당선시켜 주셨습니다. 여러분의 지지에 보답하고자‘주중 국회 주말 거제’를 실천하며 의정활동 8년간 지구 10바퀴가 넘는 거리를 혼신을 다해 뛰어다녔습니다.

이제 그 쉼 없이 달려온 걸음을 잠시 멈추고 뒤를 돌아다보며 자신을 성찰하고자 합니다. 아직 저에게 남겨진 소명이 있다면 시민 곁에서, 현장 속에서 더욱 겸허하고 성실하게 고민하며 땀 흘리겠습니다.

여의도 국회를 떠나면서 그 동안 받았던 뜨거운 사랑과 열렬한 지지를 잊을 수 없어 의사당 푸른 광장에 서서 옷깃을 여미며 하직인사를 올립니다. 우리 시민 여러분들의 안녕과 행복을 빕니다. 그동안 참 고마웠습니다.


2020년 5월
거제시 국회의원 김한표 드림



모닝뉴스 기자 newsmorning@daum.net        모닝뉴스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