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08.06(목) 10:52
English 日文 中文
김한표 의원, 남부내륙철 건설 추진 현황 살펴
종합적이고 합리적인 거제역사 위치 선정 주문
  • 입력날짜 : 2020. 01.22. 10:14
김한표 의원(자유한국당, 경남 거제)은 지난 21일 국회 자유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실에서 국토교통부 황성규 철도국장으로부터 남부내륙철도 건설 추진 현황 및 향후 계획을 보고 받고, 남부내륙철도 적기 준공을 위해 정치적 명운을 걸고 국회 차원에서 최선을 다해 돕겠다고 밝혔다.

김한표 의원은 황성규 철도국장에게 거제역사 선정과 관련하여 종합적이고 합리적인 거제역사 위치 선정을 주문했고, 황국장은 경제성과 주민편의성 등을 고려하여 면밀한 검토 중이며, 금년 11월말 경에는 최종 후보지가 선정될 것이라고 보고 했다.

진주~김천간 복선화 필요성에 대해서 황성규 철도국장은 ‘복선화 추진 시 비용편익(B/C)이 떨어지고, 적격성 검토부터 다시 들어가야 함으로 공사가 수년이상 지연되는 문제가 있어서 신중한 검토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한편 김한표 의원은‘22년 남부내륙철도 착공식과 관련해서는 거제가 종착지이자 출발지이고, 거제 지역경제의 어려움 등을 감안하여 거제에서 착공식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강력 주문했다.

이에 황성규 철도국장은 거제에서 착공식을 하는 것은 상징성이 있기 때문에 긍정적으로 검토를 하겠다고 했다.

아울러 김한표 의원은 ‘예산의 적기 배분을 통해서‘27년 말에 남부내륙철도가 차질 없이 완공될 수 있도록 정치적 명운을 걸고 앞장서서 돕겠으니 국토교통부도 사업 진행 상황을 면밀히 검토하고, 애로사항이 있으면 언제든지 이야기 해 달라’고 했다.

이에 황국장은 ‘사업이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으며, 국회 차원에서 많은 협조와 지원을 바란다’고 화답했다.


오정미 기자 newsmorning@daum.net        오정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