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2.06(금) 18:53
English 日文 中文
시민대책위·정의당 거제지역위, 대우조선 공정한 매각 진행돼야
  • 입력날짜 : 2019. 10.04. 11:19
시민대책위 제공
대우조선해양 동종사 매각반대 지역경제살리기 거제범시민대책위(이하 시민대책위)와 정의당 거제시위원회가 대우조선 동종사 매각저지를 위한 입장을 밝혔다.

시민대책위는 전국 및 경남도 대책위와 함께 지난 2일 공정거래위원회에 대우조선해양 동종사 매각관련 항의서를 전달했다.

핵심은 공정거래위원회는 독점 규제, 경제력 집중 억제라는 본연의 사명을 명심하고 대우조선매각 관련 기업결합 심사를 불허하라는 내용이다.

그동안 노동자들의 희생으로 대우조선해양이 살아나고 있는 상황에서 산업은행과 현대중공업이 약속한 자율경영체제 보장, 고용보장, 기자재업체의 거래선 유지가 과연 제대로 지켜질 지 의문스럽다는 주장이다.

또 만약 두 업체가 합쳐질 경우 LNG선과 VL탱크선 분야에서 글로벌 수주잔고 점유율 60%를 초과하고, 방산분야인 잠수함 건조 사업도 100% 국내 독점기업이 탄생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정의당 거제시위원회는 성명서를 통해 시민대책위에 대한 고발을 철회할 것을 요청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6월 3일 현대중공업과 산업은행의 대우조선해양 현장실사를 쇠사슬로 몸을 묶어 저지한 시민대책위와 경남대책위 관계자 6명을 업무방해혐의로 지난 7월 검찰에 고발했다.

정의당은 당시 일방적 매각을 반대한 시민대책위 소속 시민들과 노동자들이 이를 저지하기 위해 막은 것이고, 이는 시민들이 대우조선해양 매각의 부조리함을 잘 알고 있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시민들이)국가가 나서 재벌 상속에 대한 특혜를 주는 것에 분노했고, 함께 해온 가족 같은 기업이 이러한 특혜에 부당하게 희생되는 것을 막기 위한 몸부림이라고 설명했다.

설령 산업은행이 시켜서 한 일이라고 해도, 적어도 대우조선해양 임직원이라면 자신의 친구, 동료, 가족인 시민에게 재갈을 물리기 위한 무리한 고소 고발을 남발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정의당은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사장이 지금이라도 즉각 고발을 취하하고 시민들에게 다시 돌아와야 한다고 밝혔다.

매각을 철회할 권한이 없다면 적어도 시민들의 의견을 적극 받아들여 산업은행에 제시하고 관철시키기 위한 노력도 요구했다.

사장 임기에 연연할 것이 아닌 사장으로써 시민들과 더불어 영속할 수 있는 기업을 길러낼 것을 강조했다.

시민대책위와 지역정치인들은 대우조선의 올바른 매각을 위해 끝까지 싸우겠다는 각오를 보였다.


조형록 기자 whwndrud11@naver.com        조형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