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07.14(화) 18:14
English 日文 中文
대우노조, 산은 이동걸 회장 대화 흉내 내지마라
“잘못된 대우조선매각부터 즉각 중단하라”
  • 입력날짜 : 2019. 03.04. 15:38
대우조선해양 노조가 4일 산업은행 이동걸 회장을 향해 대화 흉내 내지 말고 잘못된 대우조선매각부터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노조는 “밀실야합 재벌 특혜로 진행되는 대우조선의 현대중공업으로 인수합병 절차가 진행중에 있는 가운데 산업은행장 이동걸은 잘못된 매각 진행 절차에 대한 여론이 악화되자 기자간담회를 자청해 자신의 직을 걸고 반드시 성공시키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며 산업은행이 노조와 지역사회 이해 당사자들과 조건없이 대화하려면 먼저 잘못된 대우조선매각 철회가 우선 이라고 밝혔다.

노조는 “산업은행의 대우조선매각은 대우조선 노조, 지역은 물론이고 대우조선 정성립 사장조차 전혀 알지 못한 상태에서 일방적이고 졸속적으로 진행되었다. 또한, 매각에 따라 지역사회와 부산·경남 조선 기자재 산업 생태계를 파괴된다는 것조차 고려하지 못한 채 자신들이 안고 있는 대우조선의 책임만 현대중공업에 전가하겠다는 생각으로 매각을 진행했다” 고 주장했다.

산은 이회장의 태도는 “생존의 위협에 놓인 대우조선 노동자, 지역사회와 조선 기자재 벨트의 심각한 반발은 당연한 것이다. 산업은행 이동걸은 심각한 지역적 문제에 부딪히자 대화를 이야기하며 조건 없이 만나겠다고 소통을 흉내 내고 있다” 고 지적했다.

또한 “산은이 원하는 대화의 핵심은 노조의 양보 요구이며, 과격한 행동으로 매각 와해를 말아야 한다는 것인데 사장도 모르게, 지역사회와 장기적인 대우조선 발전전망은 전무 한 상태와 공적자금 회수 방법에서도 대부분 전문가로부터 비판을 받고 있는 잘못된 대우조선매각을 일방적, 독단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이동걸의 언론을 통한 대화 흉내는 대우조선 노동자들의 분노 하게 만들고 있다”고 꼬집었다.

노동자들의 고용을 지켜 줄 수 없는 방식의 매각 절차라는 것을 시인하면서 대화를 이야기하는 것은 언론용일 뿐이라는 것.

노조는 이 회장이 “진심으로 대화를 원한다면 우선 매각 절차를 중단하고 당사자들과의 충분한 논의를 거쳐 원점에서 시작해야 한다” 고 했다.

대우조선 노동자들은 “이동걸의 대화 운운 자체가 불쾌하다. 모든 것을 일방적으로 진행하다 결승점 부근에서 문제들이 나타나자 대화를 빙자한 설득과 협박으로 노동자들을 몰아붙이려는 의도일 뿐이다.산업은행 이동걸이 진심으로 대화를 원한다면 밀실야합, 재벌 특혜의 잘못된 매각을 시인하고 사죄하며 매각 자체를 중단하는 것이 선행되어야 할 것”이라며 대우조선 노동자들과 지역은 진심 어린 대화의 분명한 선행조건이 매각 철회라는 것을 분명하게 밝혔다.


이회근 기자 newsmorning@daum.net        이회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