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02.25(화) 20:22
English 日文 中文
거제, 대우조선해양 매각 반대 움직임 '심상찮다'
  • 입력날짜 : 2019. 03.04. 13:45
기자회견하는 변광용 거제시장
거제에서 대우조선해양의 일방적 매각을 반대하는 움직임들이 곳곳에서 일고 있다.

변광용 거제시장과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대우노조 집회 등이 대표적이다.

변광용 거제시장이 4일 오전 10시 거제시청 브리핑룸에서 대우조선해양 매각에 대한 거제시의 공식 입장을 밝혔다.

변 시장은 "산업은행 총재와 산자부 장관 면담 등이 예정돼 있는 만큼 진행되고 있는 매각절차에 대한 지역사회의 문제제기를 강력히 전달하고, 경남도 지자체장들과 공동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노동자 고용안정과 협력사들의 동반 성장을 지키고 키워 거제경제의 지속성장을 견인해야 하는게 거제시의 흔들임 없는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거제시는 대우조선해양의 독립경영을 통한 고용안전 보장과 기본 협력사와 기자재 업체들의 생태계 보장 등 조선 현장의 상생과 지역경제 파탄 우려에 대한 신뢰할 수 있는 대안 없는 일방적 매각절차를 반대하고 나섰다.

변 시장은 "당, 시민, 노조 입장과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지만 시장으로써 중심을 잡고 지역노동자와 기업의 건강한 성장을 지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거제시지역위원회와 시도의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거제지역위원회 기자회견

더불어민주당 거제지역위원회(이하 더민주)가 4일 오전 11시 거제시청 브리핑룸에서 대우조선해양 일방적 매각 중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민주당은 "산업은행이 대우조선해양을 살리기 위한 구성원들의 희생과 노력은 무시한 채 미래비전 제시도 없는 일방적인 매각추진을 즉시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대우조선해양 구성원들과 지역사회와 연대해 고용보장과 자구책이 사전에 담보되지 않은 대우조선해양 매각 추진 중단을 요구했다.

또,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최고위원회에서 결정한 조선산업활성화특별위원회(공동위원장 최인호 국회의원·문상모 거제시지역위원장)를 상시 가동해 조선산업 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 국가경쟁력 제고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문상모 거제시지역위원장은 "조선산업활성화특별위원장으로써 거제조선산업을 위해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든, 산업은행장을 만나든 각오가 돼 있다. 지켜봐달라"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 노동조합 시청 앞 집회

대우조선 노조가 거제시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노동조합(이하 노조)가 4일 오전 11시30분부터 1시까지 대우조선해양의 일방적 매각을 반대하는 집회를 열었다.

대우노조는 일방적 밀실매각과 재벌 특혜등을 질타하며 대우조선해양 매각 무효화를 주장했다.

또 이날 오전 변광용 거제시장의 기자회견을 토대로 거제시의 입장을 전달하며 대우조선해양 매각문제 해결을 위해 정당과 시민단체 등 똘똘 뭉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4일 오후 2시에 대우조선해양 매각 관련 시민토론회가 진행되고, 토론회가 끝나면 '대우조선해양 매각 문제 해결을 위한 거제시민대책위원회 출범식'이 열린다.

김한표 거제지역 국회의원도 오는 6일 대우조선해양 서문 앞에서 매각 반대 집회를 열 계획이다.


조형록 기자 whwndrud11@naver.com        조형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