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0.22(화) 11:08
English 日文 中文
거제시 대구 어린고기 500만 마리 방류
  • 입력날짜 : 2019. 02.14. 18:27
대구방류
거제시(시장 변광용)는 지난 14일 거제의 대표 어종인 대구 어린 고기 500만 마리를 방류했다.

매년 겨울철 남해안으로 회유해 오는 대구는 대표적인 한류성․회유성 어종으로 수온 1~10℃에서 서식하며, 진해만 일대에서 산란을 마친 후 울릉도, 독도 등 동해로 이동해 여름을 나고 다시 겨울철에 남해안으로 돌아온다.

이번에 방류한 대구 어린 고기는 성장이 빨라 5~6년 후 다시 돌아 올 것으로 기대된다.

그 동안 거제시 및 유관기관·단체의 노력으로 지속적이고 체계적인 방류사업을 추진한 결과 겨울철 효자산업으로 자리매김하고 있어 어족자원 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수산업계에 활력을 불어넣는 한편 어업인 소득증대에도 도움이 되고 있다.

거제시는 “방류된 대구 인공수정란 및 어린 고기의 자원 보호를 위해 유관기관과 더불어 지속적인 어업인 홍보 및 불법어업 지도·단속으로 어업질서 확립을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 말했다.


서진일 기자 tyuop190@naver.com        서진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