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1.21(목) 18:33
English 日文 中文
거제시민단체 현산 70억 뇌물사건 수사 촉구
"의회 특위 복지관 운영 과정상 권력형 비리 의혹 집중 조사해야"
  • 입력날짜 : 2019. 01.17. 13:27
기자회견
거제시복지관부당해고대책위원회와 거제시장적폐백서간행위원회, 사곡만지키기대책위원회가 16일 오후 4시 거제시청 브리핑룸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현산 70억 뇌물사건 엄정 수사와 복지관 권력형 비리 철저 조사, 거제해양플랜트 국가산단 출구전략 마련을 촉구했다.

거제시장적폐백서간행위원회(이하 백서간행위)는 "현대산업개발 70억 뇌물사건이 범죄혐의가 명백함에도 철저한 수사가 진행되지 않은 채 무마돼 여전히 의혹으로 남아있다"며 "지난 2018년 6월 26일 정몽규 현대산업개발 회장(뇌물공여약속죄)과 권민호 전 거제시장(뇌물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 구승모 부장검사(특수직무유기죄) 등을 서울중앙지검에 재고발했다"고 밝혔다.

백서간행위는 검찰이 고발된지 6개월이 지나도록 담당검사 바꾸기등 재벌대기업을 비호하고 제 식구를 감싸기를 보이고 있는 상황을 지적하며 뇌물사건 피의자를 즉각 소환조사하고 범죄혐의를 명명백백 밝혀내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거제시복지관부당해고대책위원회는 거제시의회에서 구성한 거제복지관 진상규명과운영정상화를 위한 특별위원회가 희망복지재단과 복지관 운영 과정의 권력형 비리 의혹에 집중해 엄정하게 조사하고 그 책임을 반드시 물어야 한다고 밝혔다.

사곡만지키기대책위는 실수요자의 부실, 평당 190만원에 이르는 높은 분양가, 대우조선과 삼성중공업 등 대기업의 불참, 1조 8000억 원에 달하는 재원 조달의 어려움, 불확실한 해양플랜트 산업의 전망 등으로 국토부에서 1년 넘도록 승인이 나지 않고, LH공사 참여를 통한 공영개발계획도 1·2차 단계별 개발계획 또한 관련 기관의 불참으로 현실성이 없다고 판단했다.

대책위는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는 사실을 국토부 관계자 등을 만나 재확인했기 때문에 출구전략을 세워야 한다"고 밝히며, 543일째 이어온 출근집회를 중단하고 사곡만 생태자원조사와 보고서 발간, 사곡산단 문제 2차 토론회 등 정책대안 만들기 활동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조형록 기자 whwndrud11@naver.com        조형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