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1.20(수) 22:37
English 日文 中文
고성군, 치매어르신 지키는 배회감지기 보급
  • 입력날짜 : 2019. 01.08. 16:32
대책회의
고성군은 치매노인의 실종 및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손목형 배회감지기를 지원한다고 8일 밝혔다.

군은 최근 치매어르신 실종 사망 사고와 관련해 백두현 군수, 고성경찰서, 고성치매안심센터 관계자 등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재발방지대책 간담회를 열고 이같은 지원을 결정했다.

치매진단을 받아 고성군 치매안심센터에 등록·관리되고있는 치매노인은 총 1626명이다.

군은 치매노인은 물론 장애인까지 범위를 확대해 전수조사를 실시한 후 배회감지기를 무상 보급할 예정이다.

배회감지기는 간편한 손목시계형으로 휴대폰 앱을 통해 실시간 위치추적이 가능하다.

백두현 군수는 “치매어르신은 실종 시 이동경로의 추적이 어려워 사고발생위험이 높다”며 “위치추적기 보급을 통해 신속한 소재파악과 안전사고 예방은 물론 가족의 심리적 안정을 돕는데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각 마을 및 다중이용시설에 고화질 CCTV를 확대설치해 상황 발생 시 신속한 대응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러한 다각적인 조치를 통해 지역 내 안타까운 일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행정적 지원에 총력을 다하겠다”며 “정부의 복지정책인 치매국가책임제 실현을 위해 고성군 또한 치매환자는 물론 그의 가족들의 정신적·경제적 어려움을 덜어주는데 힘이 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고성군 치매안심센터는 지난해 11월 정식 개소해 치매 조기검진 및 예방 홍보와 치매환자 관리로 치매치료비지원, 배회가능어르신 인식표 배부, 조호물품 등을 지원하고 있다.

한편, 위치추적기 지원 및 치매 관련 상담은 고성군치매안심센터(055-670-4851, 4866)로 하면 된다.


서진일 기자 tyuop190@naver.com        서진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