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2.12(목) 14:58
English 日文 中文
르노전기차 트위지, 부산에서 생산한다
르노 전기차 ‘트위지’ 생산시설 스페인에서 부산으로 이전
  • 입력날짜 : 2018. 12.17. 17:20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18일 오후 2시 시청 26층 회의실에서 ‘르노삼성자동차㈜’, 자동차 차체 부품 전문 제조업체인 ‘㈜동신모텍’과 전기자동차 생산시설 부산 이전을 위한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 날 협약식은 오거돈 부산시장, 르노삼성자동차㈜ 도미닉 시뇨라 대표이사, ㈜동신모텍 임춘우 대표이사 및 기업 임직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다.

투자양해각서에는 ▲르노삼성자동차는 생산을 위한 공장 제공과 성능 향상을 위한 기술지원 및 전반적인 마케팅을 진행하고 ▲동신모텍은 생산설비 인수 및 투자와 지역기업을 협력사로 참여시켜 자동차산업의 동반 성장에 앞장서고 ▲부산시는 원활한 투자를 위해 행정․재정적 지원을 약속 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번 투자는 스페인 바야돌리드에서 생산하는 르노그룹의 전기차 ‘트위지’ 생산설비 등을 부산으로 이전․생산하는 것으로 부산에서 생산된 트위지는 국내 판매 및 국외로 수출된다.

르노삼성과 공동으로 전기차 트위지를 생산할 ㈜동신모텍은 1995년 5월 설립된 회사로 김해에 본사가 있으며, 함안․밀양 등에 공장을 두고 자동차 차체와 배터리팩을 주력으로 생산하고 있고 해외에서는 인도, 중국, 폴란드 등에 공장을 가동하고 있는 강소기업이다. 주요 고객사는 르노삼성자동차, LG화학, 포드 등이다.

전기차 생산설비 유치에 성공한 요인은 르노삼성자동차와의 원활한 협력관계와 우수한 항만 인프라, 풍부한 자동차 협력사 등을 들 수 있으며, 무엇보다도 오거돈 시장이 취임 4일 만에 전기 자동차 부산 유치를 위해 르노삼성 도미닉 시뇨라 대표를 만나 적극적인 유치 활동을 펼친 것이 결정적인 요인으로 보인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르노의 전기자동차 트위지 부산 유치는 민선7기의 그간의 노력들이 성과로 나타난 것이다”며 “자동차 생산은 관련 산업의 연관 효과가 크기 때문에 지역의 주력 신산업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오정미 기자 newsmorning@daum.net        오정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