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02.19(수) 23:32
English 日文 中文
'해피투게더4' 새 안방마님 조윤희, 이동건과 첫 예능 동반 출연
  • 입력날짜 : 2018. 12.14. 13:37
사진 출처 '해피투게더4' 방송 화면 캡처
'해투4'조윤희가 이동건의 외조에 힘입어 MC 데뷔전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KBS 2TV '해피투게더4'에 새로운 MC로 발탁된 조윤희는 남편 이동건과 결혼 후 처음으로 예능프로그램에 동반 출연했다.

이날 13일 방송은 새 MC 조윤희와 스페셜 MC 차은우, 스페셜 게스트 이동건, 최원영, 오의식 등이 함께했다.

결혼 및 출산 후 육아에 전념해왔던 조윤희는 "'해피투게더4' 안방마님 자리를 맡을 수 있었던 건 바로 남편 이동건의 응원 때문이었다"면서 "아이를 낳고 집에만 있다보니 자신감도 떨어지고 '일을 다시 할 수 있을까' 걱정도 했는데 남편이 오히려 적극적으로 추천해주더라"고 말했다.

이후 등장한 이동건은 "걱정을 많이 하길래, 어차피 MC는 유재석 씨고 너는 MC가 아니라고 말해줬다"고 농담섞인 응원의 실체를 알려줘 웃음을 자아냈다.

두 사람의 풋풋한 첫 연애 스토리도 눈길을 끌었다. KBS 2TV 주말드라마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을 통해 인연은 두 사람은 드라마 종영 직후 실제 연인이 됐음을 밝혀 화제가 됐다. 이동건은 "1년 정도 촬영하며 편안하다고 착각했다. 그런데 드라마가 끝날 때가 되니 내가 감정이 있다는 걸 깨달았다"며 "'당장 촬영이 끝나고 윤희를 못봐도 괜찮을까?'라고 생각을 했는데, 그때 마음을 확신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이동건은 아내 조윤희의 장점을 '디스만렙'이라고 말하며 "MC로서 조윤희의 장점은 '묵직한 돌직구가 있다'는 것이다"고 자랑했다. 또한 "부탁 드리고 싶은 건 정말 많다. 조명 하나라도 더, 카메라 한 대라도 더 놔주셨으면 한다. 말을 많이 안할 땐 리액션 컷이라도 넣어달라"며 아내 조윤희를 챙겼다

한편, 조윤희가 새 MC로 합류한 KBS 2TV '해피투게더4'는 목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오영주 기자 ohyj87@naver.com        오영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