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2.09(월) 17:12
English 日文 中文
부산시의 조선업 위기 극복 건의안 정부가 수용
  • 입력날짜 : 2018. 10.25. 16:16
부산시(시장 오거돈)가 지난 9월초 글로벌 조선경기 침체로 어려움을 겪는 조선해양 기자재 업계를 위해 중앙정부에 건의한 ‘조선해양기자재 제작에 필요한 금융 특별대출 지원프로그램 운영’이 24일 '제18차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전격 수용됐다.

 최근 국내 조선3사 선박수주 물량 증가에 따른 낙수효과로 기자재업체의 수주물량도 증가 추세지만 업체의 제작비용이 부족해 어려움에 처해 있으며, 특히 신용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이나 부산시 신용보증재단의 특례보증은 최대 5억원까지 자금 지원이 가능하지만 업체의 제작비용으로는 부족함이 있었다.

시에서는, 기자재업체의 수주계약을 근거로 국책은행(KDB산업은행, 한국수출입은행,IBK 기업은행 등)에서 장․단기로 제작 금융 특별대출 실행하는 ‘조선해양기자재 제작에 필요한 금융 특별대출 지원프로그램’을 5개 시․도(부산․울산․경남․전남․전북) 공동으로 지난 9월 정부에 건의했다.

이는 지난 24일에 열린 제18차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조선대형 3사 및 정부출연금 등을 토대로 신용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 무역보험공사가 제작금융 등을 보증하는 '조선사-기자재업체-정부'상생프로그램 등을 신설해 기자재업체에 대한 보증을 지원하기로 발표하는 성과를 이루었다.

상생 프로그램은 조선 대형3사 및 정부 출연금 등을 토대로 신용보증기금․기술보증기금․한국무역보험공사가 기자재업체의 제작 금융 등에 3000억원을 보증 지원하는 것이다.

또한 금융기관이 중소조선소에 선수금환급보증서(RG) 발급 시 정책금융기관이 보증하는 RG특례보증 지원을 확대했다. 현재 지원 규모는 신용보증기금․기술보증기금에서 70억원 한도로 1000억원을 보증하는데, 한국무역보험공사에서 70억원 이상 가능, 1000억원 보증을 추가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진행상황을 수시로 모니터링 하여 업계와 공유하는 한편 필요할 경우는 업계와 공조하는 등 부산시의 역할을 다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조선업계의 건의사항 등을 적극 수렴하고, 정부와 업계 간 꾸준한 소통을 통해 글로벌 조선․해양산업 위기를 극복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서진일 기자 tyuop190@naver.com        서진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