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09.29(화) 11:15
English 日文 中文
경남도의회 경제환경위 낙동강 녹조발생 현장 확인
창녕·함안보, 칠서정수장 방문, 녹조발생 현황 등 청취
  • 입력날짜 : 2018. 08.21. 11:40
김성갑 위원장과 경남도의회 경제환경위 소속 의원들이 수질을 확인하고 있다.
경남도의회 경제환경위원회(위원장 김성갑)는 지난 20일 폭염 장기화로 조류경보 ‘경계’ 단계가 발령된 낙동강 현장을 찾았다.

의원들은 녹조발생 실태를 확인하고 낙동강 창녕·함안보와 칠서정수장을 들러 안정적인 수돗물 공급을 당부했다.

의원들은 한국수자원공사와 경남도 수질관리과 관계자로부터 창녕·함안보 관리상황과 녹조대응상황을, 철서정수장 관계자로부터 정수장 현황을 듣고 정수처리과정을 확인했다.

낙동강 창녕함안보에서는 폭염으로 지난 8월 6일자 유해남조류 세포수가 조류경보제 시행 이후 두 번째로 많은 1ml당 12만 999개를 기록할 만큼 심각한 상황이다.

경제환경위원회는 녹조발생 문제에 대한 우려를 표하며 녹조를 비롯한 낙동강의 수질 문제에 대해서 경상남도가 보다 적극적으로 대응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성갑 위원장은(거제1 / 더불어민주당)은 ‘정부와 경상남도가 녹조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고 있음에도 낙동강 녹조가 매년 발생하고 있고 날이 갈수록 심해져 가고 있는 상황이다. 녹조로 인해 도민의 건강과 생활환경에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도의회 차원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서용찬 기자 newsmorning@daum.net        서용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