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02.20(목) 16:31
English 日文 中文
현직 거제시의원 가족과 성매매영업 의혹 ‘파문’
한 시사전문지 보도 … 공소시효 적용 따라 수사가능성도
  • 입력날짜 : 2018. 08.09. 15:00
해당 언론사 화면 캡쳐
현직 거제시의회 의원이 과거 성매매 영업에 깊숙이 관여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의 중심에 섰다.

탐사보도전문지 A사는 지난 7일 ‘더불어민주당 소속 거제시의원 A씨의 가족이 운영하는 호텔에서 필리핀 윤락녀를 대거 송출 받아 외국인 근로자를 상대로 성매매를 알선했다고 내부 제보자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내부제보자는 자신이 2007년부터 2012년까지 O호텔에 근무한 이력이 있고 실무를 도맡은 관계로 세세한 것까지 알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해당 호텔은 부산 초량에 있는 외국인 송출회사로부터 필리핀 윤락녀 20여명을 공급받아 고용했다. 이들은 호텔 내에 집단적으로 숙식하면서 거제시 양대조선소에 근무하는 외국인 근로자를 상대로 성매매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주로 호텔 빠에서 성매매 거래를 합의한 후 객실로 함께 들어가는 수법을 사용한 것으로 여겨진다. 필리핀 윤락녀를 송출받는 일은 호텔에 10여년간 불법체류한 오벤이라는 필리핀 남성이 도맡았으며, 외국인 근로자와 윤락녀간 알선은 한국인 이모씨가 맡은 것으로 알려졌다.’ 고 보도했다.

“경찰에 신고했다” 는 내부제보자의 주장도 보도했다. 이 신문은 ‘내부제보자 B씨는 “2007년에 호텔에 입사하니 벌써부터 성매매가 이뤄지고 있었다”고 증언했다. 이를 토대로 제보자 C씨는 지난 2012년 거제경찰서 장평지구대에 신고했다. 이 기간까지 최소 6여년간 윤락녀 20여명이 벌어들일 범죄수익은 100억원대를 훌쩍 뛰어 넘을 것으로 추정된다. 제보자 C씨는 “2012년 4월경 거제경찰서 장평지구대에 신고했다. 거제경찰서에서 온 경찰관으로 추정되는 3명으로부터 장평지구대 방안에서 조사를 받았다”며 “조사과정에서 왜 신고하게 됐냐고 묻길래 불법이라서 신고했다고 말했다. CCTV저장장치, 장부, 필리핀 윤락녀 자는 곳 위치까지 세세히 알려줬다. 지금도 후회스러운 것은 곧장 112로 신고하지 않은 것”이라고 말했다. 제보자 C씨는 이어 “이후 호텔에 대한 조사가 이뤄지지 않자 여러 차례 담당경찰관에게 전화도 하고 카카오톡으로 조사를 독촉했다, 하지만 돌아오는 답변은 ‘결재가 안돼 못한다’는 말뿐이었다”면서 “그 사이 호텔측은 윤락녀를 보내고 성매매가 이뤄진 빠를 폐쇄한 후 증거인멸을 했다”고 밝혔다.‘ 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의원이 당시 과장으로 불리며 모친을 도와 자금관리, 수송 등을 맡았다. 말썽 피우는 필리핀 여성과 곧잘 상담도 했다”는 것. 

A의원이 성매매 영업에 깊숙이 관여했다는 주장이다.

모닝뉴스는 당사자인 A의원과 통화를 시도했으나 7일 해당 신문의 기사를 본 후 연락하겠다고 말 한 후 현재까지 연락은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호텔 운영자 D씨는 “절대 성매매 알선한 사실이 없으며 있을 수 없는 일이다”고 항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기사를 보도한 언론사를 상대로 책임을 묻기 위해 법률자문을 받고 있다는 보도도 나오고 있다.성매매 알선과 매수는 공소시효가 5년, 성매매 영업은 7년이다. 만약 폭행·협박 등 위력을 이용해 성접대를 강요, 알선했다면 공소시효가 10년이어서 경찰의 수사여부가 관건이 될 전망이다.

이 보도에는 제보자가 경찰에 성매매영업 사실을 신고했지만 유야무야 됐다는 주장도 포함돼 있어 사실일 경우 당초 경찰이 사건을 은폐 또는 축소했는지 자체 진상조사가 필요한 상황이다.




서용찬 기자 newsmorning@daum.net        서용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