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09.29(화) 11:15
English 日文 中文
김한표, 거제시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 지정 환영
  • 입력날짜 : 2018. 05.29. 18:27
김한표 의원
김한표 국회의원(경남 거제, 자유한국당)은 29일 정부가 경남 거제 를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으로 지정한 것에 대해 환영한다는 뜻을 밝혔다.

이날 정부는 산업경쟁력강화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경남 거제, 통영·고성, 창원 진해구, 목포·영암·해남, 울산 동구 등 5개 지역을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으로 지정하겠다고 밝혔다.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은 국가균형발전특별법에 따라 지정할 수 있으며 앞서 4월 5일 군산을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으로 지정한바 있다. 이번에 지정된 거제 등 5개 지역은 내년 5월 28일까지 1년간 특별지역 지정에 따른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되었다.

거제 등 조선업 밀집지역들은 조선업 경기 회복이 늦어지며 조선사와 협력업체가 지속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지역경제 마저 침체에서 벗어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이에 김 의원은 지난 5월 16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장관급)에게 거제 등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 신청 지역에 대한 조속한 지정을 강력히 촉구했고, 국무조정실장은 “신청지역에 대한 여러 가지 검토 및 실사를 마쳐 5월 말까지 확정할 예정이다.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으로 지정된 지역에 대한 지원이 차질 없이 이루어지도록 하겠다”는 답변을 얻어낸바 있다.

앞서 5월 초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에게 거제를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으로 조속한 지정해 줄 것을 강력히 촉구하였고, 10일에는 국회 사무실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지역경제국장으로부터 진행경과에 대해 보고를 받기도 했다.

거제시는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에 지정됨에 따라

- 위기지역 내 근로자·실직자에 대한 생계안정 및 재취업 등을 지원
- 협력업체와 중소기업의 경영안정과 경쟁력 강화를 위해 금융 및 세제지원, 사업다각화 등을 지원
- 지역별 특성을 고려하여 지능형 기계, 해상풍력, 수소차 등 대체·보완산업 육성을 지원
- 지역의 기업유치를 위한세제·재정·입지 패키지 지원
-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도로·철도·환경시설 등 지역인프라 사업을 조기추진
- 전통시장 청년몰 조성, 관광홍보 지원 등 지역상권·관광활성화 등 근로자, 소상공인, 협력업체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지역산업 위기극복을 위한 사업들이 추진될 예정이다.

김한표 의원은 “다소 늦은감이 있지만 거제를 비롯해 조선산업 침체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들이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으로 지정된 것은 다행스러운 일”이라며 “근로자, 소상공인, 협력업체 등 경제주체들의 어려움을 실질적으로 해소하고 지역경제에 가시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지원책들이 추진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챙겨나가겠다”고 말했다.


서진일 기자 tyuop190@naver.com        서진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