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02.25(화) 20:22
English 日文 中文
김태호, 창녕 따오기 복원센터 방문
  • 입력날짜 : 2018. 05.23. 16:53
김태호 후보
김태호 경남도지사 후보는 23일 따오기 복원 10주년을 맞아 창녕 따오기 복원센터를 축하 방문했다.

지난 1979년 비무장지대에서 마지막으로 목격된 이후 국내에서 사라진 것으로 알려진 따오기 증식·복원 사업은 김태호 후보가 도지사 재임시절인 2008년 10월 중국으로부터 따오기 한 쌍을 들여오면서 시작됐다.

한국에서 멸종됐던 따오기는 30년 만에 다시 한국 땅을 밟은 후 우포늪관리사업소 따오기복원센터에서 개체 수가 늘어갔다. 유전적 다양성 확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외교적 노력을 통해 2013년 중국으로부터 수컷 2마리를 들여왔다.

10년 동안 우포복원센터 직원들은 세심하게 따오기를 보살펴왔고 복원 노하우도 많이 축적했다. 자신감을 가지게 된 창녕군 등 관계기관은 협의를 거쳐 복원 성공을 대외에 알리는 상징적 행사인 야생 방사를 준비해왔다.

그러나 당초 계획대로라면 이달 중 우리나라에서 따오기가 나는 모습을 볼 것으로 예상되었으나, 대통령과 국무총리의 일정을 맞추느라 내년으로 미루어졌다.

김태호 후보는 “자연 상태에서 따오기가 날아다니는 것을 볼 수 있는 기회가 내년으로 미루어져서 안타깝다”며 “따오기 복원 및 방사를 통해 서식지인 창녕지역과 연계 관광코스를 개발해서 도내 관광산업에 활력을 불어 넣길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중국과 일본은 한국보다 앞선 지난 1999년과 2005년 따오기를 복원해 야생으로 돌려보낸 바 있다.


서진일 기자 tyuop190@naver.com        서진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