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02.25(화) 20:22
English 日文 中文
김태호, 광역대중교통 환승할인체계 구축
  • 입력날짜 : 2018. 05.22. 12:06
자유한국당 김태호 경남도지사 후보는 22일 ‘광역대중교통 환승할인체계’로 교통비와 교통시간을 확 줄이고, 빅데이터 분석으로 출퇴근·심야시간 맞춤형 버스노선을 도입해 언제 어디서나 한 시간 내 도착할 수 있는 경남교통시대를 열겠다“고 공약했다.

김 후보는 이를 위해 “현재까지 손실보전과 교통카드, 환승교통시스템의 문제로 해결되지 못한 ‘창원↔김해’간의 환승체계 문제부터 바로 해결하겠다”고 밝혔다.

창원-김해-양산 구간 , 교통시간 30분, 교통비 500-700원 줄여

또한 “하루 기준 78만 여명이 창원↔김해↔양산 간 광역대중교통을 이용하고 특히‘창원↔김해’양방향 동일 생활권 광역교통 발생량은 60만 명으로 경남 전체의 50%를 차지하고 있다”며 “이 문제가 풀리면 대중교통 이용시간은 30분, 요금은 500원에서 700원까지 줄어 들 것”으로 내다봤다.

김태호 후보는 “1단계로 동부권의‘창원↔김해↔양산↔부산’, ‘창원↔함안 구간 광역대중교통 체계 구축에 이어 2단계는 서부권의 ‘진주↔사천’, 3단계는 남해안권의 ‘통영↔거제’로 이어지는 ‘권역별 환승체계’를 도입하여 ‘사통팔달(四通八達)’의 ‘경남교통지도’를 완성하겠다”고 밝혔다.

또한“환승버스노선 이용에 따른 불편사항, 신규 수요지역과 외곽지역의 탄력노선 조정 등 기존 노선을 단계적으로 조정하여 대중교통 운행의 효율성을 극대화 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후보는“창원시 광역교통수요와 연계하여 2020년 개통예정인 부산(부전역)~창원(마산역)간 광역철도의 환승편의를 높이기 위해 창원시 주요 KTX역을 중심으로 복합환승센터 개발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창원-양산-부산 광역 간선급행버스(BRT) 도입

이와 함께 김후보는 장기 청사진으로“창원-양산-부산’축의‘하단-진해’구간 광역‘간선급행버스(BRT)’도입을 시작으로 인구 1000 만명의 ‘동남권 초광역 교통망’시대를 열겠다”고 제시했다.

빅데이터 기반 출퇴근·심야시간 맞춤형 버스노선

김 후보는“빅데이터에 기반하여 교통량이 극심한 출퇴근 시간대와 심야 시간 이용자 맞춤형 버스노선 도입을 추진하여 언제, 어디서나 1시간내 도착할 수 있는 편리한 ‘경남교통시대’를 열겠다”고 김 후보는 밝혔다.


모닝뉴스 기자 newsmorning@daum.net        모닝뉴스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