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04.02(목) 17:36
English 日文 中文
대우조선 노사, 2년치 임금협상 최종 합의
임금은 동결 개인연금 등 일부수당 기본급 전환
  • 입력날짜 : 2017. 12.22. 15:44
대우조선 노사가 지난해와 올해, 2년치 임금협상에 최종합의했다.

22일 대우조선노조는 전체조합원 6069명을 대상으로 잠정합의안에 대한 찬반투표를 진행해 투표자 5607명 가운데 3884명이 찬성(69.27%)해 가결됐다고 밝혔다.

전날 노사는 2년치 임금을 동결하는 대신 개인연금(연 48만원), 품질향상 장려금(연 평균 36만원), 설 추석 선물비(연 20만원), 간식권(연 12만원), 이.미용권(연 9만5000원), 열정한마당 장려금 (연 6만원) 등의 수당을 기본급으로 전환하기로 잠정 합의했었다.

회사 측은 “기존에 받았던 수당들이 기본급으로 전환됐다. 향후 경영이 정상화돼 성과급이 지급되면 이전보다 실질임금이 올라가는 효과가 있다” 고 설명했다.

‘전액본인부담금 의료비’는 회사 측이 지원한다.

노사는 또 노사제도개선위원회를 구성, 노동강도에 따른 임직급 체계, 성과보상체계 등을 내년단협에서 논의하기로 했다.

홍성태 노조위원장은 “구성원들의 가정경제 파탄에 따른 고통을 덜어주기 위해 교섭을 내년으로 미룰 수 없었다” 는 입장을 밝혔다.





서용찬 기자 newsmorning@daum.net        서용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