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04.03(금) 19:09
English 日文 中文
거제민예총 무크지 예술섬 창간호 발간
14일 오후7시 거제청소년 문화센터 출판기념식
  • 입력날짜 : 2017. 12.11. 11:17
포스터
거제민예총(회장 안인수)이 무크지 창간호 <예술섬>을 발간 오는 14일(목) 오후7시 거제교육지원청 뒤편 거제청소년 문화센터에서 출판기념식을 갖는다.

거제민예총은 2012년 3월 30일 민예총 통영거제지부로 창립, 같은해 7월 16일 민예총 통영지부가 분리되면서 거제민예총으로 홀로서기를 시작했다.

거제민예총은 지난 2013년부터 매년 <거제도 인문학교>를 열어 거제에 터 잡은 고전문학,문화,역사,자연,식생,생태,야생화,조류,예술,인문학,법과생활,지방자치,영화,취미,문화재 분야의 전문가를 초빙, 거제시민들을 대상으로 격조 높은 교양강의를 다섯 차례 진행했다.

거제민예총은 시민밀착형 교육강좌 개설과 아울러 다양한 문화, 예술 활동을 벌일 예정인 가운데 이번에 무크지 형태로 문예지를 발간하게 됐다.

<예술섬>은 거제를 이야기하고 숨은 이야기를 찾아내고 죽은 이야기에 생명을 불어넣는 작업을 담을 그릇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창간호에는 프로롤그 격인 ‘응답하라 1960’에서 이장명 시인, 최대윤 기자가 제공한 1960년대 사진에 김성희, 옥명숙 시인이 시의 언어로 설명을 붙였다.

초대문인 작품으로는 김경식 시인, 수필가의 ‘간월암 가는 길’이라는 시와 수필 ‘힐링없는 삶’, 정선희 시인의 시 ‘솟대를 만드는 사람’과 ‘달항아리’가 실렸고 김미성 수필가의 ‘인디언 지팡이’와 정연광 씨의 ‘어느 정년퇴직자의 변명’을 담았다.

중견시인인 고문삼, 김성희, 박경만, 박보근, 안인수, 옥명숙, 원종태, 이복규, 이행규, 최종득 시인의 새로운 시와 해범 진영세 선생의 개인전 작품 중 일부를 옮겼다.

산문으로는 김성희, 박경만, 박보근, 윤경아, 장운 씨의 작품이 수록됐으며 동화는 안인수 회장의 ‘허수아비 이야기’가 실렸고 특집으로는 거제도 인문학교 강좌 중 원종태, 박기련, 최양희 강사의 강좌내용을 담았다.

서평에서는 김성희 시인은 원종태 시인의 두 번 째 시집 ‘빗방울 화석’에 대해 “맑고 따뜻한 슬픔의 근원을 노래했다” 고 평하고 있다. 이복규 시인은 최종득의 동시집‘내 맘처럼’을 읽고 “최 시인은 결핍된 것에 애정을 보여주고 있다”고 밝혔다.


오정미 기자 webmaster@morningnews.co.kr        오정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