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02.23(일) 18:43
English 日文 中文
무용으로 해석한 홍길동이 맞선 권력
세종대학교 양선회 교수 안무 '모던 홍길동' 무용극 재탄생
  • 입력날짜 : 2017. 11.02. 11:03
모던 홍길동
안무가 양선희의 신작 ‘모던 홍길동’이 11월 4일(토), 5일(일), 국립극장 KB하늘극장에서 세종대 무용학과 춤다솜무용단(대표 임정희)과 함께 이 시대가 요구하는 영웅이 무용극으로 재탄생된다.

<홍길동전>은 우리 고전 중 가장 대중적인 작품.

어려운 민중을 돕는 영웅적 이미지를 바탕으로 하여 그 안에서 가족애, 의리 등 인간의 이상적인 모습, 마지막에 유토피아를 건설하는, 사람이 꿈꿀 수 있는 극적이며 이상적인 이야기가 하나의 작품에 응축되어 있는 작품이 <홍길동전>이다.

이 작품의 출발점은 지난해 한국사회에 변화의 바람을 가져온 촛불집회였다.

양 교수는 “촛불집회를 보면서 지금 이 시대에서 힘이 돼줄 영웅, 바로 홍길동을 구상하며 작품에 들어갔다”고 전했다.

지금까지 <홍길동전>은 영화, 만화, 현대소설 등 다양한 포맷으로 꾸준히 재창작되어 왔다.

이작품을 연출한 세종대학교 무용과 양선희 교수는 <키스더춘향>, <비우니향기롭다>, <용비어천가> 등 수많은 작품을 통해 한국창작무용의 볼륨을 키우고 대중화 시켰다는 평을 듣는 인물이다.

<모던 홍길동>은 양선희 교수가 2013년 <키스더춘향>을 공개한 이후 4년만의 신작이다. 이전까지 양선희 교수의 작품은 한국무용의 정적인 아름다움이 잘 녹아 있는데, ‘액션’이 주를 이루는 <모던 홍길동>은 이전과는 또 다른 양선희만의 스타일을 보여주는 작품이다.

총 3장으로 구성된 <모던 홍길동>은 원작의 흐름을 그대로 따라간다. 차별을 피해 집을 떠난 홍길동이 목도한 것은 디스토비아였다. 그 안에서 고통받는 민중을 구하며 자연스럽게 영웅으로 추앙 받기 시작했다.

<홍길동전>의 배경인 디스토비아적 세상이 과연 지금과 다르다고만 할 수는 없을 것이다. 그리고 이 안에서 살아가는 우리는 언제나 ‘슈퍼히어로’ 물 같은 ‘이야기’를 통해 위안을 찾고 있는 것일지도 모른다.

<모던 홍길동>은 이러한 우리의 니즈를 충족 시켜주는 작품이다. 한국형 슈퍼히어로의 활약에 B급 코드를 입혀 해학적 요소를 가미했다. 여기에 서울무용제 연기상에 빛나는 두 무용수, 정명훈과 권용상이 공동안무로 참여하며 액션신을 빈틈없이 채웠다.

<모던 홍길동>은 우리의 고전을 한국창작무용으로 재해석함을 넘어, 한국무용이 가지고 있는 움직임의 언어를 새로운 시각으로 접근한다는 것에 의의가 있다. 정적인 아름다움과 그 안에 내재되어 있는 강렬함으로 한국형 슈퍼히어로 홍길동이 어떻게 무대 위에서 구현될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오정미 기자 webmaster@morningnews.co.kr        오정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