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2.12(목) 14:58
English 日文 中文
추락하는 금감원 소비자 민원수용률
2012년 46.1%에서 2016년 33.2%로 해마다 줄어
  • 입력날짜 : 2017. 08.21. 08:59
국회 정무위원회 김한표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소비자 민원수용률이 지난 5년간 대폭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2년 46.1%이던 금감원 민원수용률은 2013년 45.3%, 2014년 41.7%, 2015년 33.7%로 매년 낮아졌고 지난해에는 33.2%로 떨어졌다.

업권별 민원수용률은 금융투자(증권사)가 18.0%로 가장 낮았고 은행 21.9%, 생명보험 27.9%, 손해보험 37.1%, 신용카드사 51.6%로 나타났다.

2016년도 민원수용률이 가장 저조한 금융투자회사의 경우 신한금융투자가 12.3%로 최하위를 기록했고 미래에셋대우가 14.4%, 한국투자증권이 14.7%로 뒤를 이었다.

은행의 경우 SC제일은행이 14.3%로 가장 낮은 민원수용률을 보였고 신한은행과 씨티은행이 16.4%로 뒤를 이었다.

생명보험분야에서는 ING생명이 20.1%로 가장 낮았고 알리안츠 23.3%, 삼성생명 24.5% 순으로 나타났다. 손해보험분야는 흥국화재가 31.1%로 가장 저조했으며 삼성화재 31.6%, 메리츠화재가 32.0%로 뒤를 이었다.

신용카드사들은 현대카드가 45.7%로 최하위를 기록했고 롯데카드 46.8%, 우리카드 47.7%로 나타났다.

소비자들과 각 금융기관간 분쟁이 당사자 간 합의로 해소되지 못할 경우 금융감독원에 민원을 제기해 해결하고 있다.

김한표 의원은 “지난 5년 간 금감원에 접수된 민원의 수용률이 해마다 낮아지고 있는 것은 문제”라며 “금융감독원이 소비자보호에 소홀한 부분은 없는지 꼼꼼히 살펴보고 개선해 금융소비자 권익을 지키기 위한 노력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서용찬 기자 webmaster@morningnews.co.kr        서용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