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2.12(목) 14:58
English 日文 中文
대우조선해양, 올 상반기 영업이익 흑자
상반기 매출 6조1881억원, 영업이익 8880억원, 당기순이익 1조 4883억원
  • 입력날짜 : 2017. 08.14. 22:30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정성립)은 연결기준 실적 공시를 통해 2017년 상반기 영업이익 흑자로 2분기 연속 흑자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또한 2016년말 신규자금지원계획 등의 미확정과 내부통제 취약 등의 사유로 ‘한정’ 의견을 제시한 감사법인은 채무조정을 통한 재무구조 개선 등을 반영한 금년 상반기 재무제표에 대해 ‘적정’ 검토의견을 제시했다.

이날 발표한 대우조선해양의 2017년 상반기 매출액은 6조 1881억원, 영업이익은 8880억원, 당기순이익은 1조 4883억원이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약 13% 감소했고,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흑자전환했다. 아울러 재무구조도 1분기말 부채비율 1,557%에서 상반기말 248%로 대폭 개선되었다.

회사 측에 따르면 상반기 인도된 해양플랜트와 관련, 주문주 측과의 협상을 통해 공사대금을 추가 확보하고 인도지연 지체보상금 조정에 성공한 것이 흑자달성에 크게 기여했다고 밝혔다.

특히 과거 거액손실의 원천이었던 해양플랜트가 정상적으로 대부분 인도됨에 따라 손익악화 요인이 사라져 안정적인 수익창출이 가능해졌다.

이에 더해 그동안 지속적으로 추진해 왔던 인력 구조조정 및 전사적인 원가절감 노력 등 자구계획 효과가 본격적으로 반영된 점과 회사가 강점을 가지고 있는 LNG선, 초대형컨테이너선 등 고부가가치선박들이 생산성 향상 등을 통해 추가적으로 이익이 개선된 점도 영업이익 증가에 기여하였다고 밝혔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수익성이 높은 20여척의 상선 인도가 하반기에 계획돼 있어 수익성은 지속적으로 개선될 전망이다”며“이와 함께 자구계획안도 좀더 철저하게 이행하여 조기 경영정상화를 달성하고 채무조정에 동참해 준 채권은행, 회사채, CP 투자자 및 주주에게 보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오정미 기자 webmaster@morningnews.co.kr        오정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