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2.11(수) 17:40
English 日文 中文
삼성중, 6월 중 대표이사가 안전대책 발표
  • 입력날짜 : 2017. 05.04. 17:42
크레인 사고로 31명의 사상자를 낸 삼성중공업이 크레인 사고 수습에 나서는 한편 제3의 기관을 선정해 전 작업장에 대한 안전점검을 진행중이다.

제3의 기관을 통한 안전진단 및 특별점검은 조선소 전체에 걸쳐있는 잠재적 위험요인을 발굴, 제거하기 위해서다.

삼성중은 4일 전 작업장에 대한 제3기관의 안전진단 및 크레인 특별점검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회사 측은 안전전담조직을 강화하고 작업자 안전의식 제고방안 등을 마련해 오는 6월 중 대표이사가 마스터플랜을 발표할 계획이다.

지난 1일 크레인 붕괴사고 직후 사고대책본부를 운영하며 사고수습에 나선 삼성중은 1일부터 4일까지로 예정됐던 박대영 사장이 미국출장 일정을 취소하고 귀국한 2일부터 사고수습을 진두지휘하고 있다.

박 사장은 귀국 즉시 거붕백병원에 마련된 빈소를 찾아 유족들을 만났다.

삼성중은 “사고 원인을 철저히 밝히기 위해 경찰과 노동부 등 관계기관의 조사에 성실히 임하고 있으며 보상 및 장례절차 등에 대한 유가족과의 협의에도 적극적으로 임하는 등 사업주로서의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중이다”고 밝혔다.

오는 22일까지 거제조선소 전 야드의 작업이 전면 중단된 가운데 조선소 전체에 걸쳐 잠재된 위험요인을 없애기 위해 한국안전기술지원단, 한국안전환경과학원 등 노동부 인증을 받은 4개 안전보건진단기관이 안전진단을 벌이고 있다.

노동부 검사인증기관인 한국안전기술협회는 전 야드에 설치된 크레인에 대한 특별안전점검도 진행 중이다.

회사 측은 “안전한 작업장을 만들기 위해 ▲외부 전문기관의 안전점검을 정례화하고 ▲외부 전문기관과 공동으로 크레인 작업의 신호체계를 재구축하는 한편 ▲크레인 충돌방지시스템 개발을 통한 근원적인 사고 방지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고 밝혔다.

이어 “▲안전전담 조직을 글로벌 선진업체 수준으로 확대∙강화하고 ▲글로벌 안전 전문가 영입과 안전 선진사 벤치마킹을 통해 회사의 안전관리 체계를 전면 재정비하고 ▲임직원의 안전의식도 향상시킬 방안도 강구 중에 있다” 고 덧붙였다.


서용찬 기자 webmaster@morningnews.co.kr        서용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